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19.3.20 (수)
 양계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hyunchuk.co.kr/news/8600
발행일: 2018/11/26  현대축산뉴스
산란계 농장 116곳 동물복지 인증

국내산 계란 품질 긍정적 평가 소비자 많아
안전성과 사육 환경 청결성 기대 심리 반영

▲ 동물복지 인증 계란


동물복지 인증 계란 인지도 20.6%p 올라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동물복지와 계란의 안전성에 대한 국민의 높아진 관심을 정책에 반영하고자 소비자 1,530명을 대상으로 ‘동물복지 인증 계란에 대한 인식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국내산 계란 품질에 대해서는 긍정적(38.7%)으로 평가하는 소비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물복지 인증’ 계란의 인지도는 지난해 7월 조사 결과보다 20.6%p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동물복지 인증 계란을 본 적 없다는 비율이 지난해보다 줄어, 인지 비율은 20.6%p 증가했다.
이러한 조사 결과는 안전성과 사육 환경의 청결성에 대한 기대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 동물복지 인증 계란 인지와 섭취 경험


또한, 응답자 중 20.8%는 동물복지 계란을 먹어본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구입 경험이 있는 소비자도 지난해보다 12%p 늘었다.
소비자들은 △신선도(77.0%) △포장상태(72.9%) △유통기한(71.3%) △껍데기 청결도(66.7%) △맛(66.4%)에서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하지만 가격에 대해서는 28%만 만족한다고 답했다.

축산물 안전 문제 국민적 관심 높아
동물복지에 알맞은 사육 방식으로는 85.8%가 방목 사육을 꼽았다.
사료와 물 섭취, 질병 예방과 치료, 계란 가격 등을 고려했을 때, 유럽식 복지사육 시스템도 동물복지로 이해되고 관심이 있다는 응답이 26.9%로 높게 나타났다.

▲ 동물복지 용어 인지도


‘동물복지’ 용어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3.5%가 들어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62.4%보다 11.1%p 오른 것으로, 축산물 안전 문제에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동물복지 축산물 인증제도 관련 질문에는 37.7%가 믿을 수 있다며, △동물 권리 중심제도(40.4%) △정부의 철저한 관리 감독(32.1%) △쉽게 알 수 있는 인증 조건(17.5%) 등을 신뢰하는 이유로 꼽았다.
이번 조사는 올해 6월 전국 만 25세∼59세 여성과 만 25∼35세 1인 가구 남성을 대상으로 컴퓨터 웹 조사로 진행하였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금연구소 천동원 소장은 “현재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산란계 농장은 116곳이며 계속 증가하고 있다”며 “동물복지 계란 품질을 높이고 소비 활성화를 위해 이번 조사 결과를 활용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