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19.11.23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hyunchuk.co.kr/news/8680
발행일: 2019/04/26  현대축산뉴스
ICT 장치 2022년까지 축산농가 5,750곳 보급
사양과 축사환경, 건강관리 정밀하게 제어

농촌진흥청은 ‘스마트축산 모델’ 개발로 빅 데이터를 기반으로 정밀 축산 구현에 주력하면서 농가의 편의성과 생산성 향상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현재 ICT 장치 보급이 확산되고 있지만, 개별 장치의 통합 관리 시스템이 취약해 서로 다른 프로그램을 사용해야 하는 불편함 때문에 종합적인 데이터 관리가 되지 않아 빅데이터 기반의 정밀 사양 구현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스마트축산 모델’은 통합제어기로 각 ICT 장치의 데이터를 통합, 클라우드 서버와 연동해 사용자가 언제 어디서든 하나의 프로그램으로 사양과 축사 환경, 건강관리를 정밀하게 제어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정밀 축산을 위한 스마트축산 모델의 발전을 위해 통합제어기를 개방형으로 고도화함은 물론, 스마트축산 모델의 구성 요소로 활용할 로봇착유기, 무인 오리깔짚 살포 장치 등 다양한 ICT 장치도 개발하고 있다.

 

정부는 노동력 부담은 덜고 생산성은 높이기 위해 ‘스마트농업’ 중점 추진하고 있으며, 연구 개발(R&D) 투자를 확대해 2022년까지 축산 전업농가의 25% 수준인 5,750곳에 ICT 장치를 보급할 계획이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