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19.7.23 (화)
 한우 
 낙농 
 기타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hyunchuk.co.kr/news/6708
발행일: 2013/03/19  김기슬 기자
봄철 한우 관리요령
농진청, 봄철 유의사항 및 사양단계별 관리요령 발표


농촌진흥청은 한우를 사육하는 농가에서 봄철을 맞이해 유의할 사항과 사양단계별 관리요령을 발표했다.

봄철에는 일교차가 크기 때문에 송아지의 보온관리에 많은 정성을 기울여야 한다.

특히 아침, 저녁으로 10℃ 이하로 내려가면 추위 스트레스를 받아 호흡기나 소화기계 질병으로 발전할 수 있으므로 보온시설을 준비해 추울 때 송아지가 피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준다.

또한 설사예방에 가장 중요한 것은 설사 예방백신으로 이를 분만 전 두 달 및 한 달 전에 각각 2차례에 걸쳐 접종하면 효과가 있다.

번식우는 혹한기를 피해 분만하도록 하는 것이 좋으므로 수정시기를 5월 이후로 조정하는 것이 좋다.

분만 예정우는 가능하면 한우방에 적은 수의 소가 있는 것이 좋으며, 분만우 전용우사를 준비할 수 있다면 금상첨화다.

특히, 최소 분만 2주 전부터 저녁 5시 이후 모든 사료를 하루에 한 번만 먹여 낮에 분만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송아지가 태어나면 탯줄을 5㎝ 정도로 자른 다음 내용물을 손가락으로 훑어 제거하고, 안팎으로 강옥도를 뿌려 소독한 다음 실로 묶어 배꼽처리를 한 다음 즉시 마른수건으로 양수를 닦은 후 헤어드라이기로 털을 말려 체온강하를 막아준다.

또한 발톱의 웃자람을 예방하기 위해 발굽 밑 부분의 동그랗고 하얀 부위를 손톱으로 밀어서 까준다.

또한 송아지에게 초유를 먹이기 전에, 어미젖의 유두를 따뜻한 물수건으로 깨끗이 닦고 유두주위의 털을 깎아 유두에 묻은 우분을 먹이지 않도록 한다.

육성우 사양시 유의할 점은 호흡기질병과 버짐의 예방이다.

추위를 많이 탈까봐 우사 앞뒤를 곤포볏짚으로 꽉 틀어막거나 윈치커튼으로 가려주면 우사 내 습도가 올라가면서 호흡기질병에 걸리기 쉽다. 기침을 심하게 하거나 콧물이 많이 나오는 개체가 있다면 즉시 격리해 치료한다.

버짐 증상이 나타나면 가려워하며 많은 스트레스를 받아 성장에 지장을 준다. 자주 일광욕을 해 피부의 곰팡이 번식을 막아주고, 유황연고를 고무장갑이나 비닐장갑을 끼고 딱지가 떨어지도록 잘 문질러 바르거나, 목초액을 뿌려주는 등 빨리 치료해주고 통풍이 잘되고 햇볕이 잘 드는 우사에 배치해줘야 효과가 있다.

비육우는 식수공급에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데 봄철 갈수기의 식수공급 부족은 사료섭취량 저하와 체액의 염류과다로 요석증이 나타날 수 있다.

요석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15개월령의 비육중기 무렵부터 식품첨가용 염화암모늄을 화공약품 또는 동물약품 취급점에서 구입해 한 달에 4일 연속으로 한마리당 20g 가량 사료와 섞어 먹인다. 비육우 전용 미네랄블록을 항상 먹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만약 비육중후기의 거세우가 오줌을 누지 못하거나 혈뇨가 나온다면 치료해도 효과가 미약하므로 빨리 도태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시험장 장선식 연구사는 “겨울철이나 여름철보다 일교차가 심한 계절일수록 더욱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