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0.2.22 (토)
 양계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hyunchuk.co.kr/news/7535
발행일: 2014/11/25  현대축산뉴스
겨울철, 적정 온도 유지해 사료비 줄여야
계사에 신선한 공기주입해고, 샛바람은 차단


겨울철에는 혹한에 대비해 닭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계사 관리에 만전을 다해야 한다. 닭은 주령에 따라 적절한 사육 온도와 사양 관리 방법에 차이가 있어 각 단계에 맞춰 관리해야 한다. 특히, 병아리는 온도에 매우 민감하므로 추위에 노출되지 않도록 잘 관리 해줘야 한다.

계사 면적에 맞는 적정 용량인 열풍기로 온도를 높여주고, 열풍기 과열로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닭은 체온이 높은 항온동물로 주변 온도가 어느 정도 떨어져도 스스로 체온을 조절한다. 그러나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 체온 유지를 위해 사료섭취량이 많이 늘어난다.

계사 내부 적정 온도인 20℃를 기준으로, 온도가 1℃ 떨어지면 사료섭취량이 약 1%씩 늘어나고, 10℃ 내려가면 사료섭취량은 약 10% 늘어난다.

계사내부가 추우면 사료섭취량이 늘어나 단백질이나 다른 영양소 등이 헛되이 쓰게 되므로 적정 온도를 유지해 사료비를 줄여야 한다.

밀폐된 상태에서는 호흡으로 산소는 줄고 이산화탄소가 늘어나게 된다. 열풍기로 산소가 많이 소비되고 수증기도 발생한다. 계분의 유해가스로 사육 환경이 나빠져 생산성은 떨어지고 호흡기 질병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최소한의 환기를 통해 계사 안의 오염된 공기를 밖으로 내보내고 신선한 공기를 공급해야 한다. 샛바람을 최소화하고 밖에서 들어오는 찬 공기와 내부의 따뜻한 공기가 섞여 닭장 내에 고루 퍼지도록 해야 한다.

또 폭설로 연료나 사료 공급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하게 신경 써야 한다. 폭설이 예상되면 미리 사료나 연료량을 파악해 준비한다. 온도가 낮아지면서 급수관이 얼지 않도록 관리하고 닭이 물을 잘 마시는지 수시로 점검해야한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