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19.5.22 (수)
 정책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hyunchuk.co.kr/news/8172
발행일: 2017/02/10  현대축산뉴스
겨울사료작물 웃거름주고 땅 눌려줘야
뿌리가 토양과 밀착돼 건조피해 막고 잘 자라



이상기후현상으로 생육이 부진한 겨울사료작물에 웃거름을 주고 땅을 눌러주면 생산량을 10% 이상 높일 수 있다.

이른 봄 자라기 시작하는 겨울사료작물은 해빙기에 서릿발이 생길 수 있고, 건조 피해도 입을수 있다.
땅이 녹는 즉시 롤러 등으로 눌러줘야 솟구쳐 올라있던 뿌리가 토양과 밀착돼 건조피해를 막을 수 있고 뿌리도 잘 자란다.
겨울사료작물은 생육을 시작할 때 영양분이 필요하므로 겨울나기 뒤 충분한 웃거름을 줘야 한다.
웃거름을 주는 시기는 지역에 따라 차이(남부 2월 중하순께, 중부 3월 상순께)가 있는데, 하루 평균기온이 5℃∼6℃ 이상이거나 새 뿌리가 2개∼3개 이상 나오는 시기가 적당하다.

비료를 주는 시기가 너무 이르면 이용효율이 감소하고, 너무 늦으면 생육이 늦어져 수량이 감소하며 수확시기도 늦어지므로 적기에 주도록 한다.
웃거름 양은 요소비료의 경우 1ha당 217kg 정도, 가축분뇨 액비를 줄 경우 질소기준 1ha당 100kg을 사용하는 것이 적당하다.

지난 가을 잦은 강우로 파종시기가 늦어 생육상태가 나쁜 경우에는 이른 봄에 이탈리안 라이그라스(IRG)를 추가로 파종하면 생산량을 어느 정도 보충할 수 있다.
덧심는 시기는 2월 중․하순이 적당하며, 논이나 밭에 그대로 뿌려 두기만 하면 평균기온이 5℃∼6℃ 이상 됐을 때 싹이 나와 자라게 된다.
IRG 품종은 조생종을 선택해야 풀 사료 수확 뒤 벼 이앙시기를 맞출 수 있다.

가을에 만든 배수로에 흙덩이로 물이 고여 있거나 물 빠짐이 잘 안 되는 경우에는 배수로를 정비해 봄 강우 시 습기로 인한 피해를 방지해야 한다.
특히, 습기에 약한 청보리와 호밀은 주의해야 한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