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0.7.7 (화)
 양계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hyunchuk.co.kr/news/8664
발행일: 2019/03/28  윤흥선 이사
줌인줌 / 귀농 5년차, 농가 평균소득 앞질러

농촌에서 태어나 도시생활 후 농촌으로 가는 U턴 대세

창업 자금지원과 연계한 맞춤형 컨설팅 지원 확대 필요

 

농림축산식품부는 귀농·귀촌가구를 대상으로 귀농·귀촌 유형, 귀농·귀촌 이유, 소득, 주거형태, 경영여건, 지역융화 등을 포함하는 귀농·귀촌 실태를 조사했다.

조사대상 가구는 통계청에서 보유한 최근 5년 간 귀농·귀촌한 161만 가구를 모집단으로 활용해 지역, 이주 년도, 연령 등을 고려한 층화추출 방식으로 2,507호를 표본 추출했다.

귀농가구 1,257, 귀촌가구 1,250호를 한국갤럽이 직접 방문해 면접 조사했다.

조사기간은 201810월부터 20192월까지다.

 

 

청년층, 농업 비전과 발전 가능성 보고 귀농

▲ 귀농·귀촌 유형
농촌에서 태어나 도시생활 후 연고가 있는 농촌으로 이주한
U턴형 귀농이 53.0%, 귀촌이 37.45%로 조사됐다.

농촌에서 태어나 도시생활 후 연고가 없는 농촌으로 이주한 J턴형 귀농이 19.2%, 귀촌은 18.5%이었다.

농촌에 연고가 있거나 경험이 있는 사람이 다시 농촌으로 회귀하는 현상이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귀농·귀촌을 선택한 이유는 자연환경, 정서적 여유, 농업의 비전 등으로 조사됐다.

귀농의 경우, 자연환경이 좋아서(26.1%), 농업의 비전과 발전 가능성을 보고(17.9%), 도시생활의 회의(14.4%), 가족 등과 가까운 곳에서 살기 위해(10.4%), 본인·가족의 건강(10.4%), 실직 또는 사업 실패(5.6%) 순으로 나타났다.

40세 미만 청년층은 농업의 비전과 발전가능성(29.0%), 가업을 승계하기 위해(18.6%) 도시생활의 회의(16.7%), 자연환경이 좋아서(10.2%) 순으로 나타났고, 중장년층은 자연환경이 좋아서(28.0%), 농업의 비전과 발전가능성(16.6%), 도시생활의 회의(14.1%), 본인이나 가족의 건강(10.8%) 순이었다.

귀촌은 자연환경이 좋아서(20.4%), 가족 등과 가까이 살기 위해(16.4%), 정서적인 여유(13.8%), 도시생활 회의(13.6%), 본인과 가족의 건강(11.9%), 실직이나 사업 실패(7.8%) 등으로 조사됐다.

청년층은 가족 등과 가까이 살기 위해(22.5%), 정서적인 여유(14.7%), 자연환경이 좋아서(13.7%), 도시생활 회의(13.3%) 순으로 나타났고, 중장년층은 자연환경이 좋아서(25.8%), 본인이나 가족의 건강(14.9%), 도시생활 회의(13.9%), 정서적인 여유(13.1%) 순이었다.

 

귀농 준비기간 평균 27.5개월

▲ 귀농·귀촌 만족도
귀농
·귀촌 10가구 중 6가구가 귀농·귀촌 생활에 전반적으로 만족했으며, 3가구는 보통, 1가구는 불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불만족으로 응답한 가구의 주요 불만족 이유로는 귀농은 자금부족(30.0%), 영농기술·경험부족(23.7%) 순으로 높았다.

귀촌은 영농기술·경험부족(53.0%), 자금부족(29.1%) 순이었다.

귀농 가구가 귀농 준비에 평균적으로 27.5개월의 준비 기간을 가진 것으로 조사돼, 사전에 많은 준비 기간이 소요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대상 귀촌 가구의 19.7%가 귀촌이후 5년 이내에 농업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9.2%는 농업경영체에 등록하고, 0.5%는 독자적으로 영농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귀촌 가구의 농업경영체 등록 시기는 귀촌 다음연도인 2년 차에 평균 78.3%로 가장 많았고, 3년 차 10.8%, 4년 차 7.0%, 5년 차에 1.1%로 조사됐다.

 

귀농 전 평균 가구소득은 4,232만 원이었고, 귀농 1년 차에는 2,319만 원에서 5년차에 3,898만 원까지 회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귀농 5년 차의 평균소득은 3,898만 원으로 농가 평균소득인 3,824만 원을 넘어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귀농 가구의 주 재배작목 선택 이유로는 재배의 용이성(43.1%), 높은 소득(19.7%), 주변인 권유(14.6%), 지역 특화작목(13.3%) 순이었다.

재배면적 비중은 과수(23.2%), 노지채소(19.2%), 시설채소(14.9%), 논벼(14.3%), 특작·약용(9.8%), 서류(6.1%), 두류(4.4%), 축산(2.5%), 맥류(1.7%), 화훼(1.7%) 순이었다.

귀농 가구의 43.1%가 농업소득 부족 등의 이유로 농업 외의 경제활동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귀촌 가구의 87.2%가 직장 취업, 자영업, 농업 등으로 경제활동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귀농가구 농업외 경제활동은 농산물·가공식품 직접 판매(25.2%), 자영업(23.0%), 직장취업(22.4%), 임시직(14.8%), 농업임금노동(10.4%) 순이었다.

귀촌 가구주 경제활동은 직장취업(39.8%), 자영업(21.9%), 농업(19.7%), 임시직(9.5%) 등이었다.

귀농가구의 월 평균 생활비는 196만 원, 귀촌가구 213만 원이며 주로 식비, 주거·광열·수도·전기세, 교육비 순으로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귀농가구 소득

 

교육이수농가 농업소득 증가폭 커

귀농가구의 66.7%, 귀촌가구의 27.8%가 온-오프라인, 선도농가 인턴쉽 등 교육을 이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5년차 오프라인 귀농 교육 경험자의 귀농 첫 해와 5년차 농업소득 증가폭이 1,523만 원으로 교육을 받지 않은 귀농인 증가폭 685만 원보다 838만원 높게 조사돼 귀농 교육이 농업소득 향상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귀농·귀촌인들은 거주지에 확충되어야 하는 공공서비스로 문화·체육서비스를 가장 많이 꼽았고 취약계층 일자리, 임신·출산·양육지원, 노인돌봄서비스 등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귀농가구의 경우, 문화·체육서비스(30.0%), 취약계층 일자리(17.1%), 노인돌봄서비스(15.8%), 교통서비스(12.0%)로 나타났고, 귀촌가구의 경우, 문화·체육서비스(32.3%), 임신·출산·양육지원(16.5%), 노인돌봄서비스(13.7%), 취약계층 일자리(12.7%)로 조사됐다.

 

교육 강화하고, 문화·복지 기반 확대돼야

▲ 지역 주민들과의 관계
이번 귀농
·귀촌 실태조사 결과를 볼 때, 귀농·귀촌인의 농업소득 향상과 지역 적응 등에 귀농귀촌 교육이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 농·귀촌 교육과 컨설팅 지원이 강화되면 귀농·귀촌인들의 농촌안착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귀농·귀촌인들의 농촌 정착 시 소득부족 해소를 위한 일자리 지원도 늘려야 한다는 지적이다.

특히, 귀농·귀촌 전 직업경력과 다양한 기술과 자격정보 등을 활용한 지역일자리와 창업지원 연계 강화가 필요하고, 귀농 정책지원 시 계획 단계에서부터 보다 신중한 작목 선정 등 사업계획이 적절히 수립·이행될 수 있도록 창업 자금지원과 이와 연계한 맞춤형 컨설팅 지원을 확대해 나가야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귀농귀촌인과 지역민간 갈등요인인 선입견과 텃세를 완화하기 위한 융화 교육을 확대하고, 귀농·귀촌인이 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토록 하기 위해서는 문화·복지 등 기반을 확충해 나가야 하겠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