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19.9.23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hyunchuk.co.kr/news/8761
발행일: 2019/09/05  현대축산뉴스
토종닭 경쟁력 강화 위해 소형 도계장 활성화
한경대 남인식 교수팀 소규모 도계장 활성화 방안 연구 추진

소규모 도계장 활성화를 위한 연구가 착수된다.

농식품부 축산정책과가 지난 5월에 ‘소규모 도계장 활성화 방안 연구’ 용역을 준 한경대학교 남인식 교수팀의 착수보고회가 지난 8월 30일 개최됐다.

정부는 지난 2017년 6월 전통시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하자 산닭의 위생관리하기 위해 소규모 도계장 설치를 지원하고, 2023년부터 산닭 유통을 금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따라 국내 소규모 도계장의 시설설비 요건, 토지이용 입지 요건 등을 조사하고 국내와 외국의 사례를 살펴보고 국내실정에 맞는 소규모 도계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남 교수팀에 연구용역을 의뢰한 것이다.

정부는 2018년 ‘소규모 도계장 설치 지원사업’ 추진이 확정된 후 5년 간 매년 10곳 씩 5 년간 50곳의 소규모 도계장을 짓고, 지원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1 개소만 짓는데 그쳐 사업이 매우 지지부진했다.

한경대학교 남인식 교수팀 △ 국내 토종닭 도계산업의 상황 조사와 진단 △ 국내 소규모 도계장 국내 운영사례와 여건 분석 △해외 운영사례 조사․분석 △국내 현실에 적합한 소규모 도계장 활성화 방안 등으로 세분화해 12월 5일까지 4개월 간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착수보고회에 참석한 토종닭협회 관계자들은 소규모 도계장에 대한 정의와 설치 기준이 모호해 추진이 쉽지 않다고 했다.

아울러 전통시장의 산닭판매점은 축산물 위생관리법 보다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등 타 법령에 의해 설치할 수가 없기 때문에 소규모 도계장 건립이 어렵다고 토로했다.


이 외에도 검사관 배치, 도축장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주민 동의서 비협조 등으로 사업 추진에 장벽이 너무 높다고 했다.

농식품부는 소규모 도계장 허가와 활성화를 위해 지자체와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제기되는 문제점 해결을 위해 유관 부처와 관련 법령 개선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구 총책임자인 남인식 교수는 “소규모 도계장의 해묵은 과제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짧은 기간이지만 토종닭 종사자들이 가지고 있는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는 연구용역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토종닭 협회 문정진 회장은 “토종닭 산업의 숙원산업이었던 소규모 도축장의 추진이 암초에 걸려 속도를 못 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연구용역으로 소규모 도계장이 활성화 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길 기대한다. 협회도 사업 희망자들을 다시 한 번 조사하고 독려해 소규모 도계장 사업 추진에 내실을 기하고 토종닭 산업의 경쟁력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