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0.4.8 (수)
 양계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hyunchuk.co.kr/news/8863
발행일: 2020/03/02  현대축산뉴스
오리협, AI 특별방역대책기간 연장 반대

()한국오리협회(회장 김만섭)은 지난 227일 대한양계협회, 한국육계협회, 한국토종닭협회와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번 성명서에서는 ‘AI 특별방역대책기간을 일방적으로 연장한 농림축산식품부 방역정책국에 대해 각성을 촉구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25일 가축방역심의회를 서면으로 진행하여 작년 101일부터 금년 228일까지인 AI 특별방역대책기간을 3월 한 달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국내 상황이 매우 혼란스러운 시기이다.

코로나 19의 전국적인 확산추세로 인해 국민을 비롯한 범부처가 합심하여 해결해야 할 절체절명의 초비상시국인 것이다.

이러한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는 중국, 대만 등 인접국가에서 AI의 발생이 계속되고 있고 아직도 국내에서 철새가 다수 서식 중이어서 국내에 AI가 유입될 가능성이 크다는 이유로 AI 특별방역대책기간을 연장했다.

하지만 지난해 317일 이후 국내에서는 2년 넘게 AI가 발생하지 않았다.

또한, 최근에 강화된 예찰검사 시스템에 따라 실시 중인 철새에 대한 AI 검사에서도 고병원성 AI 항원의 검출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

게다가 가축방역심의회를 서면으로 진행하면서도 서면심의 요청서를 당일 16시에 보내놓고 18시까지 회신을 요구하는 것은 방역정책국의 탁상행정이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다.

특히, 서면심의 요청서에는 위원들이 검토할 만한 충분한 분석자료 등 과학적 근거를 제공해야 하지만 A4용지 2페이지 분량에 불과해 제대로 된 심의였는지 의구심이 생길 수밖에 없다.

결국 과학적 근거자료 없이 추측성으로 AI 특별방역대책기간을 연장한 것이라 비판받고 있는 것이다.

3월 한 달간 AI 특별방역대책기간 연장에 따라 추가 예산, 방역인력 소모로 가뜩이나 불황을 겪고 있는 가금 산업은 더욱 힘겨운 상황이다.

김만섭 회장은 전국의 가금농가들은 갈수록 강화되는 방역 규제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다특히, 오리농가들은 겨울철마다 반강제적인 사육제한 실시로 생계의 위협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무의미한 AI 특별방역대책기간 연장에 따라 발생하는 가금농가들의 피해를 반드시 정당하게 보상하라일방적인 규제만 일삼는 농림축산식품부 방역정책국은 지금이라도 각성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