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0.7.7 (화)
 양계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hyunchuk.co.kr/news/8922
발행일: 2020/06/24  현대축산뉴스
계란 깨뜨리지 않고 신선도 측정하는 기술 개발

축산물품질평가원은 충남대학교와 계란 비파괴 신선도 측정기기 개발 연구용역에 착수하고, 계란의 신선도를 측정할 수 있는 새로운 계란 품질평가 기술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현재 계란품질 등급판정을 위해 실시하고 있는 신선도 검사는 계란의 중량을 측정한 후 깨뜨려서 흰자위의 높이를 측정하여 신선도를 계산하는 검사방법이다.

현 등급판정 방법은 계란을 깨뜨리는 과정에서 계란 손실비용 (25천만원/)이 발생하고, 측정 시간이 오래 걸리며 자동화가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또한, 판정 물량이 많을수록 손실비용이 비례해 증가하는 문제가 있다.

비파괴 방식 기계가 개발되면 품질평가 과정에서 발생하는 계란 공급업체의 비용 부담 또한 해소할 수 있다. 또한, 품질평가 소요 시간을 단축할 수 있어, 더욱 많은 물량을 판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기존의 파괴적인 방법에 의한 계란 신선도 판정시스템을 대체할 수 있어 전국 계란 집하장에 설치하여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소비자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계란 집하장뿐만 아니라 개별 마트 등 판매단계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소비자는 매장에서 직접 눈으로 신선도 결과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믿고 구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기술 개발이 성공하면, 해외 수출까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