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1.6.12 (토)
 한우 
 낙농 
 기타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hyunchuk.co.kr/news/9153
발행일: 2020/11/30  현대축산뉴스
철저한 위생 관리로 송아지 설사 예방
항생제 내성 고려해 신중하게 치료해야

 

겨울을 맞아 갓 태어난 송아지가 설사병에 걸리지 않도록 철저한 위생 관리와 항생제 사용 시 내성을 고려해 처방해야 한다.

갓 태어난 송아지의 설사병은 연중 발생하지만, 주로 면역력이 약해지는 환절기에 발병하기 시작해 12월을 전·후로 최고조에 이른다.

송아지 설사는 충분한 초유 섭취, 예방백신 접종과 더불어 송아지 방의 철저한 위생 관리로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갓 태어난 송아지를 방에 들이기 전에 소독과 청소를 실시해 병원체, 항생제 내성균 등의 유해 인자를 없애야 한다.

송아지 방에서 사용하는 도구, 기자재 등은 따로 분리해 사용하는 것이 좋다.

 

송아지 설사병은 병원체 감염 여부에 따라 감염성과 비감염성으로 구분된다.

감염성 설사는 병원체 종류에 따라 바이러스성, 세균성, 기생충성 감염으로 구분되며, 비감염성 설사는 부적절한 사료 섭취, 환경변화 등이 원인이 된다.

치료용 항생제는 수의사의 지시에 따라 감염 원인을 정확히 분석하고, 송아지의 항생제 내성률을 파악해 치료에 적합한 항생제를 선택해야 한다.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질병방역과는 신생 송아지의 설사병은 송아지 방의 환경과 위생관리로 예방할 수 있다항생제를 쓸 때는 신중을 기해야 높은 치료 효과를 볼 수 있고 농장 내 항생제 내성률 증가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