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1.4.12 (월)
 한우 
 낙농 
 기타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hyunchuk.co.kr/news/9199
발행일: 2020/12/31  현대축산뉴스
한우 한 마리에서 100가지 맛난다
소 팔아서 대학 등록금 내기 어려워

농촌진흥청은 2021년 신축년(辛丑年) 소띠 해를 맞아 한우와 관련된 이야기를 소개했다.

 

한우, 수입 소보다 맛있다

예부터 우리나라는 한우 부위를 세밀하게 나눠 다양한 음식 재료로 활용해 왔다.
미국의 문화인류학자 마거릿 미드는 “영국, 프랑스는 소를 35부위로 나눠 먹는데, 한국은 120부위로 즐겨 먹는다”라며 감탄했다고 한다.
현재 쇠고기는 등심, 채끝, 안심, 갈비 등 대분할 10개 부위와 제비추리, 부채살, 설깃살 등 소분할 39개 부위로 나누고 있다.
쇠고기 부산물로는 머리, 사골, 소꼬리, 우족, 위(양, 벌집위, 천엽, 막창), 장(곱창, 대창), 혈액 등이 있다.
이렇게 나눈 한우 부위는 스테이크, 구이, 탕, 전골, 볶음, 조림, 육회 등 다양한 요리로 활용되고 있다.
한우고기와 수입 쇠고기는 지방산 성분과 함량이 다르다.
국립축산과학원에서 쇠고기 맛을 결정하는 중요한 지방산인 올레인산의 함량을 비교한 결과, 한우가  49~52%로 수입산보다 10% 정도 높았다.
쇠고기 맛에 영향을 주는 전구물질 함량을 비교한 결과, 한우고기가 수입 쇠고기보다 단맛을 내는 글루코스와  감칠맛을 내는 구아노신일인산염, 이노신일인산염 성분이 많았다.
반면, 신맛을 내는 락테이트와  쓴맛을 내는 하이포크산틴 성분은 적었다.


지금도 소 팔아서 대학에 갈 수 있을까?

우리나라 한우개량사업은 1969년부터 시작됐다.
1974년 한우 출하체중은 358kg이었으나, 개량과 가축 사양기술의 발달로 2019년에는 694kg으로 체중이 2배 가까이 증가했다.
한우 1등급 이상 출현율은 소도체 등급판정 제도 시행 초기인 1993년 10.7%에서 2019년 88.8%로 증가해 육질도 크게 개선됐다.
80년대 초까지만 해도 소를 팔아 대학 등록금을 낸다는 말이 있었다. 실제로 1978년 한우 1마리 가격은 약 58만 원이었으며,
국립대학교 연간 등록금은 5만원에서 11만 4,000원 정도로 소 한 마리를 팔면 자녀 한명의 4년간 대학 등록금을 마련할 수 있었다.
최근에는 소 값으로 1년 대학 등록금도 내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2020년 연간 평균 대학 등록금은 약 670만 원이며, 한우 산지가격은 2020년 11월 수소 기준 약 542만 원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1인당 쇠고기 소비량은 1970년 1.2㎏, 1980년 2.6㎏ 정도였지만, 2010년 8.8㎏, 2019년 13.0㎏으로 크게 늘었다.
한우 소비량은 2010년 3.1kg, 2019년 4.1kg으로 늘었지만 한우 자급률은 2010년 36.5%에서 2019년 32%로 낮아졌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