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1.5.6 (목)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hyunchuk.co.kr/news/9216
발행일: 2021/02/09  현대축산뉴스
토종닭협, AI 방역대책 개선방안 마련 촉구
현장에 맞는 방역 시스템 구축해야

(사)한국토종닭협회(회장 문정진)는 지난 2월 3일 대통령 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위원장 정현찬)와 AI 방역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방역대책회의에서 현 정부의 방역정책의 문제점을 확인하고 나가야 할 정책 방향을 토론했다.
이날 문정진 토종닭협회장은 AI 방역대책 개선을 위한 건의사항을 설명하고 “정부에서 AI 방역에 만전을 다하고 있으나 농가의 상황을 고려한 방역 대책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문 회장은 거점소독조 확충과 운영을 강화하고,  AI 확산방지를 위한  철새도래지의 선제 차단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아울러 AI 검사관 부족으로 다수 농가 방문 시 교차오염 위험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효율적인 방역을 위해  방역전문가 의견을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I 방역대책 개선방안으로 △ 일시이동중지명령 발령 개선 △ 탄력적인 예방적 살처분 방역대 운영 △ 가금 및 가금산물 반입 금지 문제 △정부의 행정명령 지침 시달 지양 △발생 시군 7일간 이동제한 조치 완화 △고병원성 AI 발생 시군 내 전통시장 운영 중단 해제 △ 야생조류 시료채취 요원 관리 강화 △예방적 살처분 농가 국비 지원 △백신접종팀 출입금지, 가금상차반 출입제한 완화 △거점소독시설 확충 및 운영 강화 △AI 긴급행동지침 개정 △계열화사업자의 제한적 농장 방문 허용 △저병원성 AI 계군에 대한 도축 검사 제외 △가축방역심의회 운영 활성화 △순계·원종계 농장 방역 지원 등 개선사항을 건의했다.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장은 추후 농림축산식품부와 협의를 통해 “현장과 거리가 멀고 일방적인 정부 정책이 아닌 방역 시스템을 구축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3km 방역대 설정, 현실적인 보상책 마련, 농가의 재입식 문제 해결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문정진 토종닭협회장은 “지속적으로 농가와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AI 검출로 위험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정부, 관련단체,농가의 각자 위치에서 차단방역에 총력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