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1.5.6 (목)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hyunchuk.co.kr/news/9228
발행일: 2021/03/30  현대축산뉴스
퇴비 부숙도 준비상황 특별점검
교반장비와 퇴비사 필요 농가에 지원

농림축산식품부는 3월 25일부터 퇴비의 부숙도 기준이 본격 시행됨에 따라 제도 시행에 따른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농가 및 퇴비 제조시설에 대한 부숙도 기준 준수 여부 등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특별점검은 축산정책국과 축산환경관리원이 참여해 매주 수요일 ‘축산환경·소독의날’ 행사 시 지방자치단체에서 자체적으로 추진해오던 퇴비 부숙도 관리 및 농경지 살포요령 안내 등 추진실태를 점검한다.
농가와 퇴비 생산시설과 농경지에 살포된 퇴액비의 부숙도 기준 준수 여부 등을 면밀하게 점검해 미흡하거나 기준에 맞지 않는 사항에 대해서는 개선하는 등 농가의 불안감을 조기에 해소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퇴비 부숙도 농가 안내자료 6만부를 제작, 지역 농축협을 통해 농가에 배포하여 농가의퇴비 부숙도 준수사항을 알리는 한편, 농축협이 운영하는 경축순환센터를 중심으로 자체 부숙도 추진실태 점검도 실시한다.
농식품부는 1년간의 퇴비 부숙도 유예기간동안 농가의 퇴비 부숙도 기준 준수 이행에 필요한 지원을 실시해 왔다.
전국의 145개 시군 농업기술센터를 검사기관으로 지정해 검사에 필요한 장비와 인력을 지원하는 등 검사기관을 확충했다.
부숙도 적용대상인 49,000 농가의 부숙도 이행계획을 수립하여 관리하는 한편, 18,193호에 대한 교육 및 컨설팅을 완료하고, 교반장비 및 퇴비사 필요 농가에 대한 지원을 실시해 왔다.
아울러 지역의 농업기술센터를 통해 부숙도 기준 적용대상 농가인 49,030호를 대상으로 무상으로 부숙도 검사를 지원해 오고 있으며, 현재까지 48,779호(99.5%)에 대한 검사를 완료했다.
검사결과 부적합 농가는 부숙도 컨설팅을 실시하고 재검사하는 등 지속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퇴비 부숙관리에 어려움이 있는 중소농가의 지원을 위해 퇴비유통전문조직 115개소 설치를 완료하고, 현재까지 89개소가 농가 퇴비의 부숙 관리와 살포를 지원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퇴비유통전문조직 140개소를 차질 없이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