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1.12.7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hyunchuk.co.kr/news/9338
발행일: 2021/09/27  현대축산뉴스
초우량 대형 한우 집단 육성에 주력
농진청·경상대·합천축협 다자 업무협약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경상국립대학교, 합천축협과 함께 ‘초우량 대형 한우 집단 육성’을 위한 다자 업무협약을 15일 합천축협에서 가졌다.
이번 업무협약은 사료 효율성이 높고, 육질과 육량이 우수한 초우 량대형 한우 집단을 육성해 농가 소득을 높이고, 탄소중립 정책에 기여하기 위해 추진됐다. 
 축산물품질평가원 자료에 의하면 2020년 출하된 한우 76만 마리 중 도체 중 600㎏이상인 약 1,700마리(0.2%)가 대형 한우로 추정된다.
초우량 대형 한우 집단 육성 목표는 거세우 평균 출하체중 1톤, 육질 1+등급 이상으로 하고 있다.
세 기관은 공동 연구를 통해 초우량 대형 한우를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첨단 번식기술을 적용해 집단 육성 시기를 앞당길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국립축산과학원은 유전체, 육종, 번식, 질병, 사양 등 최근까지 개발된 전반적인 신기술을 투입한다.
경상국립대학교에서는 최신 수정란 생산과 이식기술(OPU)을 투입할 예정이다. 합천축협은 초우량 대형 한우 연구에 필요한 가축과 장소를 제공하고, 생산성 조사에 협력‧지원하기로 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경상국립대학교 공일근 교수는 “최신 OPU 기법을 이용한 수정란 생산‧이식으로 우수 집단 육성 기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합천축협 김용욱 조합장은 “이번 3개 기관 협력으로 초우량 대형 한우 집단이 조기에 육성되어 한우 사육농가의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하기를 기대한다” 고 밝혔다.
농촌진흥청 박범영 국립축산과학원장은 “협약기관이 협력해 생산성과 육질이 우수한 초우량 대형 한우 집단을 조기에 육성해 농가 소득 향상과 탄소중립 정책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 고 전했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