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2.1.17 (월)
 한우 
 낙농 
 기타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hyunchuk.co.kr/news/9343
발행일: 2021/09/29  현대축산뉴스
환절기 송아지 설사병 예방이 우선

▲ 바닥이 청소와 톱밥 교체로 청결한 송아지 전용공간

가을철에는 송아지 설사병 예방을 위해 축사 소독과 예방 백신 접종, 보온관리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국내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한우 송아지 폐사의 원인 중 소화기질환이 68.7%로 가장 높다. 이어 호흡기 질환이 20.9%, 사고 6.3%, 기타 질환이 2.2%를 차지했다.
특히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송아지의 면역력이 떨어져 설사병 발생 확률이 높아진다.

설사병의 원인인 바이러스, 세균, 기생충 등으로부터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축사 소독과 예방 백신 접종이 중요하다. 
어미소가 분만하기 전에 축사 내 분변을 깨끗하게 치우고 소독약으로 내부 벽, 파이프와 바닥을 충분히 소독해야 한다.
임신한 어미에게는 송아지 설사병 예방 백신을 분만 6주 전과 3주 전 총 2회 접종한다. 
어미의 몸에서 만들어진 항체가 초유를 통해 송아지에 전달된다. 어미에게 접종을 못한 경우에는 분만 직후 송아지에게 직접 백신을 먹이면 접종 효과를 볼 수 있다.

급격한 사육환경의 변화는 소화 효소 분비와 정상적인 미생물 활동을 억제시켜 비감염성 설사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송아지에게 전용 분유를 먹일 때 온도를 40도 정도로 맞추어 준다. 송아지 사료를 변경할 때는 두 사료 비율을 1:2, 1:1, 2:1 등으로 서서히 조절한다.
기온이 갑자기 내려가면 설사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송아지 축사에 보온등을 설치해 두고 추울 때에 대비한다.
송아지 전용공간을 제공하며, 바닥을 볏짚이나 톱밥을 이용해 마른 상태로 유지해 준다.
외부에서 들여온 송아지는 따로 일주일 정도 격리하고, 상태를 확인한 뒤 이상이 없으면 한 곳에서 사육해야 한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