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2.1.17 (월)
 정책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hyunchuk.co.kr/news/9400
발행일: 2021/11/23  현대축산뉴스
가축분 열분해 공정 개선 기술 개발
기존보다 합성가스 생산량 2배 증가

가축분을 열분해로 에너지화하는 열분해 공정에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효율을 높일 수 있다고 농촌진흥청이 밝혔다.
열분해는 무산소 조건에서 열을 통해 석탄 등의 화합물을 분해하여 합성가스를 생산해 내는 기술이다.
이 과정에서 질소 등 비활성가스를 주로 이용하고 있다.
열분해 과정에서 생성되는 합성가스는 수소, 일산화탄소 등으로 암모니아 합성과 메탄올 등 다양한 화학제품의 원료가 된다.
또한, 전기 발전 등의 에너지원이 될 수 있어 활용 가치가 높다.
연구진은 계분으로 열분해하는 과정에서 기존에 사용해오던 질소 대신 반응가스로 이산화탄소를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을 적용해 합성가스 발생량이 2배 이상 증가함을 확인했다. 이는 온실가스의 일종인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에너지화 효율을 높이는 원료로 활용될 수 있다.
이번 연구 성과는 온실가스 저감 분야 국제학술지(Journal of CO2 Utilization)에 게재됐다.
한편, 가축분뇨 처리는 지금까지 퇴‧액비 생산 등 자원화 방식에 편중돼 왔다. 최근 들어서는 경작지 감소 등으로 인해
새로운 처리 기술이 필요한 상황이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소, 돼지 등 주요 축종의 분뇨를 활용한 열분해 공정에서도 이산화탄소 적용 효과를 연구하고 있다.
해당 연구 결과는 ‘축종별 가축분뇨를 활용한 열분해 공정 기술 개발’에 활용할 방침이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