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1.12.7 (화)
 한우 
 낙농 
 기타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hyunchuk.co.kr/news/9401
발행일: 2021/11/23  현대축산뉴스
‘제주흑우’ 뭍으로 나오다
기술 고도화 연구 위해 분산·보존


제주특별자치도에서만 사육되고 있던 ‘제주흑우’ 씨가축 2마리가 12일 육지에 첫 발을 내디뎠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가축유전자원의 안전한 보존을 위해 경남 함양에 있는 가축유전자원센터에 제주흑우를 분산, 보존키로 했다고 밝혔다.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는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의 협조를 받아 처음으로 제주흑우 생축을 내륙으로 이송‧보존하게 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역 고유 재래가축인 제주흑우를 육성‧보존하기 위해 도외 반출을 엄격히 관리하고 있다.
 이번 제주흑우의 반출은 생축의 안전한 보존과 유전자원 동결 기술 고도화 연구를 위해 분산, 보존의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이뤄졌다.

한편,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에서는 주요 축종(7 축종)의 동결정액, 수정란 등 동결유전자원 31만여 점과 생축유전자원(5 축종) 2,600여 마리를 보존‧관리하고 있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