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3.9.26 (화)
 양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10194
발행일: 2023/09/07  현대축산뉴스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에 총력
울타리 관리, 농가 차단방역 강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중수본은 최근 5단계 광역울타리(상주~영덕) 이남 지역 야생멧돼지에서 바이러스가 지속적으로 검출됨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 행정안전부, 환경부가 참여하는 긴급 상황점검 회의를 96일 개최, 5-2 광역울타리 이남 야생멧돼지 남하 차단 대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201910월 강원도 접경지역에서 시작된 야생멧돼지 ASF 발생은 지속적으로 남하해, 지난 8월 말부터는 5단계 광역울타리 방어선인 상주~영덕을 넘어 영덕군 울타리 이남 지역에서 5건이 확진됐다.

94일에는 청송군에서 처음으로 야생멧돼지 2마리에서 ASF 양성이 확진됐다.

중수본 회의에서는 5단계 광역울타리 이남에서 처음 발생한 청송군 지역에 대해 환경부는 열화상드론과 연계한 포획단이 야생멧돼지를 집중 포획하고, 수색반 30명과 탐지견 6마리를 투입해 야생멧돼지 폐사체를 집중 수색·제거해 ASF 확산 오염원을 신속히 제거하기로 했다.

또한 농식품부와 환경부는 ASF 확산 예상경로 멧돼지 집중포획, 울타리 관리 강화, 농가 차단 방역 등 경북지역 ASF 확산 방지 대책을 마련해 이를 조속히 시행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한편, 농식품부와 행정안전부, 환경부는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최근 야생멧돼지 ASF가 발생하는 영덕군과 청송군 지역을 중심으로 광역울타리 현장점검과 함께 시군 방역관리 체계와 농가 방역 실태도 점검하기로 했다.

농식품부 안용덕 방역정책국장은 농작물 수확기에 야생멧돼지 출몰이 빈번하고, 추석 명절 전후로 외부인 왕래가 많은 시기이므로 그 어느 때보다 현장에서 축사 방역관리가 중요하다.”앞으로도 환경부, 행안부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야생멧돼지 ASF가 확산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 고 밝혔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