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1.7.26 (월)
 양계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270
발행일: 2021/07/08  현대축산뉴스
폭염 시 비타민, 전해질 먹여야
환기로 축사 내부 열 배출

농촌진흥청은 여름철 닭의 고온스트레스를 최소화하고 생산성을 유지하기 위한 사양관리 방안을 제시했다.

닭은 몸 전체가 깃털로 덮여 있고 땀샘이 발달하지 않아 체온 발산이 어렵기 때문에 폭염으로 가장 많이 피해를 보는 가축이다.

닭이 고온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사료 섭취량이 줄어든다. 이로 인해 산란계의 산란율이 낮아지고 난중이 감소하며, 난각질이 나빠진다.

육계는 체중 증가가 더뎌 생산성이 낮아진다.

여름철 닭의 사료 섭취량을 늘리기 위해서는 서늘한 시간에 사료를 주거나 같은 양의 사료를 횟수를 늘려 나눠준다.

사료 1톤에 비타민 C 250300g을 혼합해 먹이면 사료섭취량 감소로 인한 체내 영양 불균형을 예방할 수 있다.

산란계는 칼슘 함량을 높여 먹이면 난각질이 나빠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육계는 출하 2일전 물 10톤에 전해질제제를 희석해 먹이면 수송 중 고온스트레스를 줄여 도체 품질을 높일 수 있다.

또한, 사료빈을 수시로 확인해 곰팡이 등 사료 변질 여부를 점검하고, 급수관을 정기적으로 소독해 신선한 물을 충분히 공급한다.

축사 내부의 열은 환기를 통해 적정 풍속을 만들어 배출하면, 닭의 체감온도를 떨어뜨려 고온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다.

바람이 축사 내부를 길게 통과하는 터널식 환기 방식은 공기 흐름이 빨라 닭의 체감온도를 낮추는 데 효과적이다.

축사 지붕 아래 중간 천장을 설치하면 풍속을 2배 정도 높일 수 있으며, 릴레이식 환풍기를 이용해 공기가 정체되는 곳이 없도록 해준다.

외부공기 습도가 높지 않을 때에는 쿨링패드로 냉방 효율을 개선하면 더 좋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