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3.1.28 (토)
 정책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801
발행일: 2023/01/07  현대축산뉴스
가금생산자단체 ‘양곡관리법 개정안’ 재검토 촉구
식량안보 큰 축인 축산업 공익적 가치 재조명돼야

양곡관리법 개정안이 지난 28일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해 본회의에 직회부 안건 처리됐다. 
쌀 수확기에 초과생산량이 3% 이상이거나 쌀값이 평년 대비 5% 이상 하락한 경우 초과생산량을 정부가 의무적으로 매입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양곡관리법 개정안’ 때문에 가금을 포함한 축산 등 타 품목의 공익적 가치 훼손과 축산부분 예산 지원 축소로 이어지지 않을까 대한양계협회, 한국육계협회, 한국토종닭협회, 한국육용종계부화협회, 한국오리협회 등 5개 가금 생산자 단체들은 우려하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지난해 11월 14일 발표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본 양곡관리법 개정안은 막대한 재정투입에 비하여 실효성이 없다는 분석을  내놨다.
법 개정 시 연평균 1조가 넘는 정부예산이 쌀 시장격리에 소요된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초과생산 물량은 2030년까지 연평균 43만 2천 톤으로 현재의 두 배 이상 증가하고, 타작물 전환지원을 병행하더라도, 시장격리 의무화로 인해 쌀 가격이 상승하게 되면 타작물 전환 유인이 줄어 효과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22년 10월 17일 경북 예천군에서 첫 발생한 고병원성 AI가 전국으로 확산돼 현재까지 총 59건 발생을 기록하고 있다. 
전국의 가금농가들은 AI를 막기 위해 불철주야 방역에 매진하고 있다. 
하지만 농림축산식품부는 살처분 매몰 처리비용 예산이 부족해 가금 계열화사업자들에게 비용의 일부를 부담시키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이는 AI 발생에 대한 책임을 계열사들에게 전가시켜 결국 농가들의 피해로 이어지게 된다.
가금생산자 단체는 가축전염병 확산에 따른 사회재난에 대한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책임을 저버리는 행위로 보고 있다.
 가금생산자 단체는 성명에서 "이 같은 상황에서 우리는 쌀값 폭락을 막기 위한 쌀 시장격리의 필요성은 공감하지만 이것이 향후 가금산업과 축산업에 대한 예산 감축으로 이어져 결국 AI 등 가축전염병 확산에 대한 피해가 더욱 커지는 상황이 매우 우려스럽다." 고 밝혔다.
가금생산자 단체는 "국내 농업생산액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식량안보의 큰 축인 축산업의 공익적 가치는 재조명되어야만 한다" 고 강조했다.
이어" 축산업과 타 산업에 대한 예산축소와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쌀 시장격리 의무화 도입을 전체 식량자급률을 높이면서도 예산을 효율적으로 투입할 수 있는 방향으로 신중하게 재검토 해줄것을 촉구한다." 고 밝혔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