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3.12.11 (월)
 양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10139
발행일: 2023/08/08  현대축산뉴스
불볕더위, 돼지 사육 농가 피해 우려
고온 스트레스 줄이는 환경 조성해야

연일 지속되는 불볕더위로 돼지 사육 농가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덥고 습한 날씨는 돼지의 고온 스트레스 발생을 높여 생산성 감소를 불러온다.

폭염이 지속되면 어느 때보다 철저한 돈사 관리가 중요하다. 면역력이 떨어진 돼지가 열악한 환경과 고온 스트레스에 노출되면, 질병에 걸릴 위험이 크므로 청결한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

돈사가 침수되었거나 분뇨가 넘치는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면 가장 먼저 환기하거나 송풍팬을 이용해 돈사 내부를 건조한 후 소독한다.

소독 후 환기팬, 송풍팬 또는 열풍기 등을 이용해 빠른 시간 안에 건조하는 것이 중요하다. 돈사 외부는 비 오기 전후로 소독하고, 내부는 매일 소독하는 것이 좋다.

폭염 기간에는 환기장치나 냉방시설 가동이 많아져 전기사용량이 증가한다. 합선 여부, 노후 전선 교체, 누전차단기 정상 작동 여부 등을 확인한다. 특히 집중호우로 인해 돈사 내부가 물에 잠겼거나 물이 새었다면, 반드시 전문가에게 의뢰해 점검을 받고 미연의 사고를 막는다.

집중호우 이후 이어지는 폭염은 사료가 부패하기 쉬운 환경을 만든다. 따라서 사료 저장고, 사료 이송 라인, 급이기를 점검, 보수하고, 사료 라인도 청결히 유지한다. 온습도가 높은 폭염 기간에는 병원균, 곰팡이 등이 발생하기 쉬우므로 사료를 신선하게 관리한다.

사료 저장고에 보관된 사료는 3~4일 내 모두 먹일 수 있도록 미리미리 주문 양을 조절한다. 먹이통은 11회 이상 살펴 부패한 사료는 버린다. 사료 급여량도 다음 급여 시간까지 다 섭취할 수 있도록 조절한다.

고온 스트레스를 받은 돼지는 물을 많이 마신다. 돼지가 세균성 질병에 노출되지 않도록 음수 시설을 점검하고 소독해 깨끗한 물을 공급한다. 또한, 돼지가 충분히 물을 마실 수 있도록 급수기 높이를 알맞게 조정하고, 적정한 압력과 물 양이 유지되는지 확인한다.

국립축산과학원 조규호 양돈과장은 폭염이 계속되는 시기에는 돈사 시설을 전반적으로 점검하고, 보수해 돼지에게 최적의 환경을 제공해야 한다.”고온다습한 환경으로 병원성 미생물이 성장하기 쉽고, 스트레스를 받은 돼지의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으므로 철저한 방역과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