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3.12.10 (일)
 양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10234
발행일: 2023/09/25  현대축산뉴스
아프리카돼지열병 남하 확산 차단
ASF 전국 확산 차단 공동 대책 발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중앙사고수습본부는 경북지역 ASF 확산 차단 대책을 마련하여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현재 경북북부지역 중심으로 야생멧돼지 ASF가 지속 발생하고 있어 향후 남하·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농식품부와 환경부가 공동으로 마련했다.

이번 대책의 주요 내용은 ASF 확산 우려지역인 청송, 김천, 영동, 옥천 등 4곳에 전문포획단과 첨단 드론을 투입해 포획을 강화하고 경북지역 밖 확산에 대비해 1(상주-대구-울산), 2(상주~고령) ‘예비 차단 방어선을 구축한다는 것이다.

환경부는 지역민 통행으로 빈번히 열려있는 광역울타리 출입문 150여 개소에 자동문 닫힘 장치를 설치하고, 환경보전협회는 작업차량 통행으로 상습적으로 열려있는 광폭출입문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야생멧돼지 포획에 참여하는 엽사의 방역관리 강화를 위해 엽사 전용 거점소독시설 지원을 추진한다.

농식품부는 ASF 확산 방지를 위해 가축전염병예방법 제192항에 따라 ASF 확산 우려가 있을 경우 엽견에 대해서도 타 시군 이동 제한 행정명령을 시행할 계획이다.

또한 가축방역관리시스템(KAHIS)을 통해 야생멧돼지 ASF 발생 정보를 농가에 실시간 전파하고, 전국의 멧돼지 출몰정보도 제공한다.

아울러 지역별 위험도에 따른 선택적 방역을 위해 야생멧돼지 ASF 확산 예상 경로 기반 농가 방역 연구용역도 환경부와 함께 추진한다.

농림축산식품부 안용덕 방역정책국장은 이번 대책을 계기로 지자체 간 방역 업무와 멧돼지 포획업무 협업체계로 방역관리의 상승효과를 기대한다.”농가에서도 축사 내 기본 방역 수칙을 철저히 이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