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1.7.26 (월)
 정책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240
발행일: 2021/04/30  현대축산뉴스
헤르페스 바이러스 관련 유전자 작용기전 밝혀
새로운 가축 면역치료 가능성 높여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만성 감염을 일으키는 헤르페스 바이러스가 돼지 체내에서 면역 감시 반응을 어떻게 피하고, 감염을 유발하는지 관련 유전자와 작용 기전을 밝혔다.

헤르페스 바이러스는 사람과 가축을 숙주로 하는 디엔에이(DNA) 바이러스로, 입 주위에 포진을 발생시키고 한번 감염되면 평생 재발한다. 현재까지 헤르페스 바이러스를 완전히 없애는 치료제는 없다.

가축에게는 접촉에 의해 헤르페스 바이러스가 쉽게 전염되며, 면역 상태에 따라 자주 재발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치명적 감염 증상을 일으키기도 한다.

돼지 체내에 침투한 헤르페스 바이러스는 면역회피 유전자인 ICP47를 발현시켜 숙주가 항원의 침입을 알아채지 못하게 한다.

일반적으로 숙주(돼지)TAP유전자는 면역세포에게 바이러스의 항원 펩타이드를 전달해 감염된 세포를 죽게 한다. 이때 ICP47 유전자는 TAP유전자를 가로막아 바이러스 감염 세포를 인식하는 과정을 방해한다.

다시 말해, 헤르페스 바이러스의 ICP47 유전자를 제거하면 정상적인 면역반응을 유도할 수 있다.

ICP47 유전자의 면역회피는 사람에게서 확인된 사례가 있으며, 현재 암세포를 제거하는 항암 바이러스 소재로 활용되고 있다.

이는 가축에게서도 면역회피 유전자 제거를 통한 새로운 바이러스 면역 치료가 가능함을 보여주는 경우다.

이번 연구 결과는 헤르페스 바이러스의 ICP47 유전자가 가축의 면역회피에 관여한다는 사실을 처음 밝혔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