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1.7.26 (월)
 정책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249
발행일: 2021/05/26  현대축산뉴스
축산농가 인식 개선으로 축산 악취 개선
올 1분기 악취 민원 전년보다 11.2% 줄어

농림축산식품부는 관계기관 및 축산농가가 힘을 합쳐 노력한 결과, 금년도 1분기 축산 악취 민원이 지난해 1분기 대비 감소하는 등의 축산악취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자체를 통해 전국 축산 악취 민원을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축산 악취 민원은 1,438건으로 지난해 1분기 1,620건 대비 182, 11.2%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해부터 중점적으로 추진해 온 축산악취 우려지역 10개소의 악취 민원 감소 폭은 전국 평균보다 3배가량 높은 38.1%로 나타났다.

아울러, ICT를 활용한 축산악취모니터링 결과도 올해 1분기 암모니아 수치가 지난해 1분기 대비 29.1%가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농식품부는 축산악취 감소의 주요 원인으로 퇴비 부숙도 시행에 따른 축산농가의 가축분뇨 적정관리 등 인식개선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악취 원인별 민원건수를 비교해본 결과 퇴액비 살포에 따른 민원이 크게 감소했다는 점을 볼 때, 퇴비 부숙도 시행에 따른 농가의 부숙도 관리가 주효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는 퇴비부숙도 시행을 1년간 유예하고, 지자체, 농축협 등 관계기관과 함께 농가의 부숙 관리에 필요한 교육과 퇴비처리에 필요한 장비와 퇴비사 등 보완 노력을 추진했다.

이러한 노력에 따라, 퇴비 부숙도가 시행된 이후 지난 1개월간 전국 농업기술센터에서 축산농가 및 가축분뇨 위탁처리시설의 퇴비 시료 4,371건을 분석한 결과, 97.9%4,142건이 부숙 도 기준을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는 농가의 부숙도 이행을 보다 더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퇴비 유통 전문조직의 신속한 현장 안착을 추진하고, 마을단위의 공동퇴비사도 매년 12개소 내외로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금번 악취 민원 저감 사례들을 분석한 결과, 농장주들이 스스로 악취개선을 위해 축사 내부 청결관리, 미생물제제 활용, 퇴비 관리 등의 작은 노력만으로도 축산악취가 상당히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농식품부는 축산악취가 확산되기 쉬운 여름철에 대비하여 지난 53일부터 약 1개월간 축산 관련기관 합동으로 현장점검반 9개 반을 구성해 취약 농가를 집중 점검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퇴비 부숙도 준수 등 축산악취저감 노력을 격려하고, 퇴비 부숙도 사례와 마찬가지로 축산농가 스스로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가능한 방법부터 착실하게 실천해 나간다면, 머지않아 축산악취 문제도 해결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