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1.9.17 (금)
 양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271
발행일: 2021/07/12  현대축산뉴스
돼지, 습도와 사료 관리로 생산성 저하 막아야
습도 50~60%로 유지하고 사료 보관에 신경 써야

농촌진흥청은 고온다습한 여름철을 맞아 돼지 생산성이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돈사 안의 적정 습도 유지와 청결한 사료 관리를 당부했다.
덥고 습한 날씨는 돼지의 고온스트레스 발생 위험이 높고, 이로인해  생산성이 떨어진다.

습도가 높으면 병원균과 곰팡이가 발생하기 쉬우므로 위생관리에도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여름철에는 같은 온도라도 습도가 높으면 돼지가 받는 고온스트레스가 많아지므로 내부 습도를 50∼60% 수준으로 유지해야한다.
돈사 내부 습도를 낮추기 위해서는 송풍휀을 활용해 환기량을 최대로 높여주거나, 냉방장치를 가동한다.
물을 이용해 고온스트레스를 낮춰주는 안개분무, 쿨링패드 등은 실외 습도가 80% 이상일 때는 사용하지 않는 게 낫다.

온습도가 높은 환경에서는 신선한 사료라도 병원균, 곰팡이와 같은 유해 미생물이 발생하기 쉬우므로 사료빈, 급이기 등은 깨끗하게 관리해야 한다.

돈사 외부 사료저장고에 있는 사료는 5일 안에 돼지가 다 먹을 수 있도록 사료 주문량과 간격을 줄여 신선한 상태로 준다.
사료저장고의 구동부와 이송라인은 빗물이 새 들어갈 틈과 구멍은 없는지 꼼꼼히 확인하고 파손됐다면 교체․보수해야 한다.
먹이통은 1일 1회 정도 남은 사료 양을 확인해 급여량을 조절하고, 부패한 사료는 즉시 제거한다. 사료는 1회 공급량은 줄이고, 주는 횟수를 늘리는 것이 좋다.
장마철에는 돈사 외부는 비가 오기 전후 소독하고, 내부는 매일 소독해 유해 미생물 발생을 방지해야 한다. 소독약은 건조과정에서 유해 미생물을 없애므로 소독액을 뿌린 뒤에는 송풍휀을 가동해 빨리 마르도록 한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