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1.9.17 (금)
 양계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275
발행일: 2021/07/09  현대축산뉴스
전기 설비 점검해 축사 화재‧정전 피해 막아야
경보기 설치하고, 자가발전기 준비해야

무더운 날씨에 전기 사용량이 폭증하면 전기합선과 누전으로 인한 화재와 정전 사고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실제로 전기 요인으로 인해 발생하는 화재는 7월과 8월에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8월 987건, 2020년 7월 861건 이었다. 2020년 축사에서 화재가 입은 피해액은 260억 1천 4백만 원이다.

전기 합선이나 누전으로 인한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축사에 설치된 전기 시설을 점검하고 낡은 콘센트, 플러그 등을 교체해야 한다.
축사 안팎의 전선 피복 상태와 누전 차단기 작동 여부를 확인하고, 전선과 전기기구 주변 먼지나 거미줄을 주기적으로 제거한다.
전기 배전반, 전기 구동 장치 등 연결 부위에 결함이나 과부하가 발생하면 이상고온이 발생, 화재 원인이 될 수 있다.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하면, 전기배선의 위험 요소를 손쉽게 점검할 수 있다.
정전 시 즉각적인 대응을 위해 휴대전화로 정전 발생을 알려주는 경보기를 설치하고, 자가발전기 등을 준비해 두어야 한다.
무창식 축사는 정전으로 환기와 냉방 장치가 멈추면 짧은 시간에 내부 온도가 급격히 올라 고온 스트레스로 인한 폐사가 발생할 수 있다.
 때문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농장에 필요한 전력을 사전에 파악해 용량에 맞는 자가발전기를 준비하고, 발전기 상태와 유류량을 주 1회 이상 점검한다.
 발전기 용량이  부족할때는 환기 시설 등 필수 장비 위주로 가동시켜 열과 유해가스를 신속하게 배출해야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축산환경과 유동조 과장은 “화재 발생 시 축사뿐만 아니라 가축도 함께 피해를 받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전기 설비를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