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1.12.7 (화)
 양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326
발행일: 2021/09/01  현대축산뉴스
임신돼지 함께 기를 때 다툼 줄이는 방법
군사 면적 조절하면 경쟁 줄일 수 있어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농가에서 임신돼지를 함께 기를 때 지나친 먹이서열 경쟁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다.

돼지 육성기 때 4개월간 사회성 훈련을 실시하고, 임신 중 군사 면적을 조절하면 경쟁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성 훈련 여부에 따라 훈련을 한 임신돼지는 훈련을 하지 않은 돼지에 비해 피부상처가 41.5% 적었다.

사회성 훈련은 10주령부터 26주령까지 한 달 단위로 다른 돈 방의 돼지와 섞어 기르며, 낯선 개체를 자주 접하게 하는 방식으로 실시했다.

임신 기간 동안 넓은 공간(2.3m²)에서 키운 돼지는 좁은 공간(1.9m²)에서 키운 돼지에 비해 피부상처가 평균 32% 적었다.

이를 종합해 보면, 사회성 훈련을 실시하고 넓은 공간(2.3m²)에서 사육한 돼지는 훈련을 하지 않고 좁은 공간(1.9m²)에서 사육한 돼지보다 피부상처가 64.9%나 적었다.

한편, 지난해 1월부터 시행된 축산법 시행령·규칙에 따라 신규로 가축 사육업 허가를 받기 위해서는 교배한 날부터 6주가 경과한 임신돼지를 군사 공간에서 사육해야 한다.

모든 양돈농가는 20291231일까지 이 규정을 따라야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조규호 양돈과장은 후속 연구를 통해 구체적인 사회성 훈련 시기·방법, 최적 사육면적, 급여 관리 등 경쟁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구체화 하겠다.” 고 말했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