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2.5.18 (수)
 한우 
 낙농 
 기타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393
발행일: 2021/11/12  현대축산뉴스
젖소 질병‘케토시스’새 치료법 개발
치료 3일 후 우유 생산량 43% 증가

젖소의 주요 질병 중 하나인 ‘케토시스’를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개발됐다고 농촌진흥청이 밝혔다.
케토시스는 주로 분만 초기 젖소의 혈액 내 케톤체가 증가해 과도하게 축적되면서 발생하는 영양대사성 질병이다.
젖소가 이 병에 걸리면 식욕감퇴, 체중 또는 유량 감소 증세가 나타난다. 또한, 자궁염, 번식장애, 도태 위험이 높아져 농가 입장에서는 경제적 손실을 크다. 피해액은 마리당 약 20∼90만 원에 이른다.
세계적으로 다양한 치료법이 시도되고 있지만, 치료 효과가 확실하지 않거나 부작용이 나타나 새로운 치료법 개발 필요성이 재기됐다.

새로운 치료 방법은 카르니틴, 비타민 B, 비타민 E, 셀레늄, 글리세린을 1일 1회 4일간 투여해 간 기능을 개선시키고, 대사를 활성화하는 것이다.
케토시스에 걸린 개체에 치료법을 적용한 결과, 치료 직후에는 케톤체가 63.4% 줄었다. 치료 3일 후에는 약 78.7%까지 줄어 들었다. 
케톤체의 원인이 되는 비에스테르지방산(NEFA)도 치료 3일 후 49% 감소했다. 혈당과 우유생산량은 치료 직후 각각 48%, 31% 증가해 케토시스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다.
치료 3일 후에는 우유 생산량은43%까지 늘어나 치료 효과가 지속됨을 확인했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치료방법을 특허출원하고, 기술이전을 완료했다. 관련 임상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수의학 프런티어스(frontiers in veterinary science)’에 게재됐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