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2.1.17 (월)
 양계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418
발행일: 2021/12/06  현대축산뉴스
동절기, 환기와 보온 관리에 집중해야
생산성 유지에 필수, 화재‧폭설 대비도

▲ 틈새바람 방지를 위한 계사 출입구 기밀성 시공사례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되는 12월, 축사 내 환기‧보온 관리와 화재 및 폭설에 대비해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지속된 추위로 가축 면역력이 약해지기 쉬운 겨울철에는 축사 내 적정 온·습도 관리가 중요하다. 또한 한파와 폭설 위험이 항상 존재하고, 축사 화재 발생 빈도도 높아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가축은 기온이 낮아지면 체온 유지를 위해 사료섭취량은 늘지만, 사료 효율이 낮아 몸무게는 오히려 줄어든다. 또한 밀폐된 환경에서는  축사 내 유해가스가 발생하고, 습도가 높아져 호흡기 질병에 걸리기 쉽다.

 무창 형 닭 사육시설은 입기구의 틈새를 좁게 해 들어오는 공기 속도를 높여주고 각도를 조절해 차가운 공기가 시설 상층부의 따뜻한 공기와 뒤섞일 수 있도록 한다. 축종별 저온기 권장 최소 환기량을 참고해 보온성은 유지하면서 새로운 공기가 공급되도록 관리한다.

겨울철에는 전열 기구 사용이 많고 누전이나 합선 위험이 높은 만큼 화재 예방을 위한 사전 점검도 필요하다. 최근 3년간 국내 축사 화재 발생의 약 40%가 겨울철에 집중됐다.
 전선 주변에 먼지 등 가연물이 있으면 작은 불꽃도 순식간에 옮겨 붙을 수 있기 때문에 전기기구 주변 먼지나 거미줄은 주기적으로 제거한다.
 누전 차단기를 점검해 작동 상태가 좋지 않으면 바꿔준다. 보온등과 온풍기는 정해진 규격과 용량에 맞게 사용하며, 용량이큰 전열 기구는 동시에 사용하지 않는다.

폭설 예보가 있을 경우 1주일 정도의 비상 사료나 연료를 비축해 대비한다. 오래되거나 낡은 축사는 폭설에 파손되지 않도록내부 중간에 지붕 버팀목을 미리 설치해 둔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축종별 시설 형태에 맞춘 온도 관리와 환기로 가축 호흡기 질병을 예방하고 생산성을 유지토록 해야 한다” 며 “화재와 폭설 등 겨울철 발생하기 쉬운 위험을 사전에 대비하는 자세도 필요하다” 고 밝혔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