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2.6.28 (화)
 한우 
 낙농 
 기타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509
발행일: 2022/04/05  현대축산뉴스
한우 원료사료 정밀 평가 방법 개발
정확한 정보로 사료비 절감 효과 기대

가축에게 사료를 급여할 때 원료사료의 에너지 가치를 정확히 예측하여 꼭 필요한 만큼만 주면 사료허실과 분뇨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국내 한우 주요 원료사료의 에너지 가치를 빠르고 정밀하게 평가할 수 있는 방법을 서울대학교, 충남대학교 연구진과 공동으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예전에는 원료사료의 에너지 가치를 동물에게 직접 급여하는 실험을 통해 평가했다. 이러한 방법으로 모든 원료사료를 평가하면 시간, 비용 대비 비효율적이고, 급여하는 사료의 조합, 비율에 따라 에너지 가치에 차이가 발생한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축산 선진국에서는 동물 급여 실험 대신 자국에 맞는 예측 모델을 개발해 원료사료의 에너지 가치를 예측하고 있다.

연구진은 실험실에서 진행한 소화율 평가 결과를 토대로 원료사료의 에너지 가치를 예측할 수 있는 평가 방법을 개발했다.

한우의 탄수화물 성 원료사료 가운데 귀리, 라이그라스, 톨 페스큐, 사료용 피, 옥수수 후레이크, 밀기울 등 총 6종에 대해 동물 급여 소화율 평가와 실험실 소화율 평가를 함께 실시했다.

두 가지 평가로 얻은 영양소 소화율 자료의 상관관계를 분석해 이를 토대로 원료사료의 에너지 가치 평가 예측 모델을 만들었다.

이번에 개발된 예측 모델을 활용하면 동물 급여 실험 없이 실험실에서 분석한 영양소 소화율 자료만으로 원료사료의 에너지 가치를 알 수 있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올해 하반기에 발간될 한국 가축사양표준 사료성분표에 원료사료 6종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반영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에 개발한 예측 모델을 이용해 국내 다양한 원료사료의 에너지 가치를 지속적으로 평가하여 제공할 계획이다.

한우 농가, 국내 사료회사, 대학에서는 한국 가축사양표준 사료성분표를 기반으로 가축에게 먹이는 사료의 양과 원료사료별 배합비율을 정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박남건 동물 영양생리과장은 개발된 사료원료 에너지 가치 평가 방법을 활용해 더 정밀한 사료 급여 체계를 구축해 곡물 가격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는 한우 농가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