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2.5.18 (수)
 정책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522
발행일: 2022/04/12  현대축산뉴스
청년 가구, 일자리 확충되고 생활환경 개선돼야
노인 1인 가구 ‘의료보건 서비스’ 확대 필요

 

 

도시 이주 희망 비율이 높은 농어촌 청년 가구에 일자리 확충생활환경 개선, 의료기관 접근성이 취약한 노인 1인 가구에는 의료보건 서비스의 확대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농어업인의 복지 증진과 농어촌지역개발 정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전국 농어촌 4,000가구를 대상으로 한 ‘2021 농어업인 복지실태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고령화, 지방 소멸 위기가 가중되는 여건 속에서 주요 정책 대상인 만 39세 이하의 청년 가구와 증가하고 있는 만 65세 이상의 노인 1인 가구에 대해 집중적으로 분석했다.

보건소 등 공공의료기관(3.1%)보다 병() 원 등 민간의료기관(96.9%)을 주로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 가구의 17.4%, 노인 1인 가구 48.7%가 공공의료기관을 이용했으며 이용 목적은 청년 가구의 경우 건강검진, 노인 1인 가구는 예방접종이 가장 많았다.

질병 치료 시 가장 큰 어려움으로 치료비 부담(29.9%)을 꼽았다. 청년 가구는 치료비 부담(16.4%)보다는 적합한 의료기관 찾기가 어렵다(26.0%)고 답했으며 소아청소년과 요구가 가장 높았다.

노인 1인 가구는 치료비 부담(37.6%)과 함께 의료기관까지 이동하기 어려운 점(22.7%)을 꼽았고, 내과, 정형외과 요구가 높았다.

조사를 통해 노인 1인 가구의 경우, 의료기관까지의 이동시간이 길고 응급실 30분 이내 도착 비율도 낮아 의료기관 접근성이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취약지역의 동거가족이 없는 노인 1인 가구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보건의료서비스의 확대 등 의료기관 접근성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