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2.5.18 (수)
 정책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523
발행일: 2022/04/12  현대축산뉴스
가축분뇨, 신재생에너지파크로 변신
연간 약 7만 4천 톤 가축분뇨와 도축 폐기물 처리

농림축산식품부는 금년에 처음 도입하는 공공형 통합 바이오 에너지화시설(이하 공공형 에너지화시설) 사업의 첫 사업대상자로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하 JDC)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공공형 에너지화시설 사업은 지자체·공공기관이 주도해 가축분뇨 등 유기성 폐자원을 활용해 바이오에너지를 생산·공급하는 한편, 가축분뇨 에너지화 확대에 걸림돌로 제기된 지역 주민 수용성 확보 문제 등을 해소하기 위해 2022년 처음 도입하는 공공주도 사업이다.

농식품부는 농촌지역에서 처리가 곤란한 유기성 폐자원의 적정 처리를 위해 공공주도의 통합처리형 에너지화시설 사업대상자를 지난 ’21년 하반기부터 공모 및 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했다.

농식품부는 지자체 및 공공기관 등 정책대상자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 등을 통한 사전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20211029일부터 1231일까지 2개월여 동안 공모를 진행했다.

사업신청 2개 기관에 대해 축산환경 분야 외부 전문심사단의 심사를 실시해 최종 사업대상자를 선정했다.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인 JDC는 그간 동 사업 추진을 위해 제3차 제주 국제 자유도시 종합계획 내 그린에너지파크조성사업(총사업비 823억원)을 반영해 공공형 에너지화시설 추진 근거를 마련하고, 관계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등 꾸준히 준비하고 노력해 왔다.

사업이 완료되면 JDC 그린에너지파크에서는 연간 약 74천 톤의 가축분뇨와 도축부산 폐기물 등 유기성폐자원을 처리해 1,800가구가 연간 사용할 수 있는 4,972Mw의 전기가 생산된다. 이를 통해 화석연료인 원유 4,767배럴을 대체할 수 있고, 연간 온실가스 2,460(COeq)을 감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전기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발전 폐열과 하루 20톤의 고체연료는 마을기업이 운영하는 스마트팜과 주민 편의시설 등에 공급되어 지역주민들의 생산비 절감은 물론 지역민의 마을 일자리 창출,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한 농업생산지구 등을 운영함으로써 기피시설로 인식되는 가축분뇨 관련 에너지화 시설을 관광 자원화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공공 주도로 추진하는 동 사업에 대해 인근 마을 주민들은 대체로 긍정적인 것으로 파악되며, 바이오가스를 생산 및 활용하는 과정에서 온실가스 저감 및 화석연료 대체, 자원순환시설 운영에 따른 생산·부가가치 유발효과 등 연간 약 83.8억 원의 추가적인 경제적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했다.

농식품부는 전주 혁신도시와 전북 김제시에서도 공공형 통합 바이오에너지화시설의 유치를 위해 부지 선정과 주민공청회 등을 추진하고 있어 이르면 금년도 하반기에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정부는 공공형 에너지화시설을 2030년까지 10개소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