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2.5.18 (수)
 정책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545
발행일: 2022/04/29  현대축산뉴스
민·관·학 함께 종자 수출 활성화 전담 조직 구성
수출 가능성 큰 채소 종자 중심으로 민·관 협업

침체되어있는 국내 종자산업의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기 위해 종자 수출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세계 종자시장은 ’20440억 달러로 연평균 4%의 성장세를 기록하며 농업의 뜨는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다.

하지만 한국의 종자시장은 세계 종자시장의 1.4%(6.2억 달러)에 불과해 국내 종자산업의 새로운 활로 모색이 필요하다.

지난해까지 연평균 5% 내외로 증가하던 종자 수출액이 올해 1/4분기 들어서는 무, 양배추, 양파, 토마토 등의 종자 수출 감소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3.3% 감소하는 등 종자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종자 수출 활성화 방안 모색이 절실한 상황이다.

국립종자원은 종자 수출 활성화 방안을 찾기 위한 첫 단계로 국내 종자업계 대표 40여 명과 427일 종자 수출 활성화 간담회를 개최하여 업계 어려움을 청취하고 수출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에서 종자업계는 종자산업의 새로운 활로를 찾기 위해서 수출 가능성이 큰 채소 종자를 중심으로 민관이 협업해 종자 수출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에 민··학이 함께 참여하는 종자 수출 활성화 전담 조직을 구성해 수출 관련 제도와 정부 지원사업, 해외시장 다변화와 홍보, 민간 종자 업계의 역량 강화 등 종자 수출 활성화 방안을 올해 하반기까지 마련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국립종자원 조경규 종자산업 지원과장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국제 곡물 위기 상황이 가중되는 시점에서 종자 수출 활성화 방안 마련을 통해 종자산업이 농업의 새로운 미래전략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