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2.8.8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577
발행일: 2022/05/25  현대축산뉴스
토종닭 전문 도계장 운영 러시 이룰 듯

 

소규모 도계장 운영 재개, 이동식 도계장 정식 운영

금년 신규 토종닭 전문 도계장 최소 2 개소 이상 확대

 
▲ 문경통도리토종닭(주)에서 토종닭 이동식 도계장 정식 운영에 들어갔다

()한국토종닭협회(회장 문정진)는 올해에 토종닭 전문 도계장들이 속속 운영을 시작 및 재개하고, 신규 도계장도 추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227일 허가받은 경북 문경 소재 농업회사법인 문경통도리토종닭주식회사(대표 전종섭)가 민간 주도 이동식 도계장 운영의 포문을 열었다.

경상북도 도청에서 도축업 허가를 받은 이후에도 세부 시설, 운영 방안, 교육 및 시범운영을 통해 미진한 부분을 보완한 후 지난 3월부터 본격적으로 도계장 운영에 들어갔다.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발표한 해당 도계장의 도축실적은 3335, 4350 수로 집계됐다.

도축장 관계자는 일반 도계장에서 도축하기 어려운 가금류 등의 도계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어 점차 도축 물량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예방적 살처분으로 휴업했던 조아라한방토종닭 (대표 조이형)도 운영을 재개했다.

국내에서 최초로 소규모 도계장을 허가받은 조아라 농장은 2020년에 안성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AI로 예방적 살처분된 후 휴업했었다.

이후, 고품질의 토종닭을 소비자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사료를 자체적으로 개발했다.

최적의 배합비로 사료를 만든 조아라 농장은 최근에 토종닭 사육과 도계를 시작했다.

360, 4285수를 도계 했다.

20188월부터 도계를 시작한 경기도 성남 소재 한국축산혁신협동조합(이동식)도 매년 10 만수 이상 꾸준히 도계하고 있다.

토종닭협회는 이 외에도 여러 지역에서 토종닭 도계장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경남 창녕에 소재한 정도축산 (대표 김봉윤)이 토종닭 전문 도계장의 뒤를 이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도축산은 토종닭 업계에서 사육과 유통을 겸하는 강소농(强小農)의 모범 사례로 널리 회자되고 있다.

농장 HACCP과 무항생제 축산물 인증을 받아 지난 2012년부터 울산 소재 학교에 토종닭을 급식으로 납품하고 있으며, 소비자형 협동조합인 자연드림에 토종닭 백숙·볶음탕·삼계탕을 공급하고 있다.

특히 작년에는 설성푸드와 협업해 토종닭 영계백숙, 스테이크 등 다양한 제품 개발의 원료로 사용됐다.

다양한 유통처와 새로운 제품 출시에도 불구하고 도축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목을 잡았다.

원거리의 도축장을 이용하면 생산비가 가중되고, 도계 품질도 좋지 않아 도계장 운영의 필요성을 인지하고 지난 2019년부터 도계장 준비에 들어갔다.

소규모 도계장 설치를 위해 경상남도와 도축 시설에 대한 최소 면적 등을 협의했다.

정도축산은 협의된 사항을 토대로 부지 확보, 폐수처리시설 보완, 주민 공정회 개최, ·도시개발 심의회 의결 등 사전 절차를 거친 후 2021년 하반기 소규모 도계장 설치 지원사업의 대상자로 선정됐다.

하지만 2.3kg 이상의 닭을 연간 30 만수 이내로 도계 하도록 한 축산물위생관리법 기준이 걸림돌로 작용했다.

기존의 토종닭 백숙 시장에서 전환해 삼계용 토종닭 등을 준비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결국 소규모 도계장 설치 사업 신청을 철회함과 동시에 지원금을 반환하고, 소규모 도계장에 준하면서 사양은 일반 도계장과 같은 토종닭 전문 도계장 준비를 다시 하고 있다.

김봉윤 대표는 현재 도축장 건축과 외부 시설은 공사를 마쳤고, 내부 도축 시설을 공사 중이라며 올해 여름에는 토종닭 전문 도계장을 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외에 소규모 도계장 설치 지원 사업으로도 최소 1개소 이상이 신규로 도계장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토종닭협회 관계자는 현재 사업대상자 선정 공문을 받지 못해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할 수 없지만, 작년 허가 받은 문경의 이동식 도계장을 선례로 삼아 추진할 것이라 밝혔다.

문정진 회장은 토종닭 시장에서 소규모, 이동식 도계장은 항상 원했던 숙원 사업으로 소규모 도계장의 경기도 안성의 조아라한방토종닭과 이동식 도계장의 경북 문경의 문경통도리토종닭 허가 사례가 전국으로 확산되길 기대한다며 경남 창녕의 토종닭 전문 도계장도 속히 허가받아 보다 양질의 토종닭이 유통되어 높아져 가는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시켜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