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2.6.28 (화)
 한우 
 낙농 
 기타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604
발행일: 2022/06/14  현대축산뉴스
한우 200마리 초지 생활 시작
한우연구소 초지에 방목

축사에서 지내던 한우 200마리가 드넓은 대관령에서 초지 생활을 시작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강원도 평창 소재 한우연구소에서 키우고 있는 한우 암소 200마리를 8일 방목했다고 밝혔다.

한우연구소는 국내 한우산업의 발전을 위해 한우 육종, 번식, 사양 등 축산 기술 개발 연구를 수행한다. 해마다 풀의 생육이 활발해지는 6월 초부터 풀이 더 자라지 않는 10월 말까지 한우 암소를 방목해 초지에서 키운다.

방목한 소는 하루에 약 6070의 풀을 먹는다. 풀을 충분히 먹으면 배합사료를 따로 급여하지 않아도 된다.

한우를 방목하면 농가 일손을 덜고 사료 값도 줄일 수 있다. 소가 신선하고 영양이 풍부한 목초를 섭취하면 건강해지는 이점이 있다.

특히 목초 섭취와 적절한 운동과 일광욕은 번식 암소의 번식 장애를 줄일 수 있다.

축사 사육보다 번식률이 15% 이상 향상되는 효과가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연구소 박응우 소장은 최근 급격한 사료 가격 상승으로 한우산업 전반이 위기를 맞고 있다. 초원을 향해 힘차게 달려 나가는 한우처럼 한우산업도 활력을 얻어 위기를 극복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