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2.8.8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667
발행일: 2022/07/29  현대축산뉴스
‘도심 맞춤형 텃밭정원’ 문 활짝
장애인, 고령자 세대 위한 텃밭정원

농촌진흥청은 도시민 눈높이에 맞춘 텃밭정원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해 4개 텃밭정원 모형을 개발한 데 이어 올해 실제 적용에 나섰다.

자연과 가까워지고 심리·정서적 건강을 챙길 수 있는 도시 텃밭에 관심이 쏠려 지난해 1741,000명이 도시농부로 참여했다.

먹거리 생산 위주의 기존 텃밭은 밭을 가꾸며 즐길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 부족하고, 안전사고에 대한 우려와 함께 고령자와 장애인 전용 공간이 없어 아쉬웠다.

농진청은 이러한 현장 수요를 반영해 몸이 불편하거나, 나이가 많은 도시민은 물론 반려동물·어린 자녀와도 함께 텃밭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4가지 텃밭정원 모형을 만들고 이 가운데 2개 모형을 이달 세종특별자치시 현장에 처음 보급했다.

세종특별자치시 농업기술센터가 치유농업 모델학습원에 조성한 텃밭정원은 휠체어 이동이 자유로운 텃밭정원 고령자 세대 공동체 텃밭정원이다.

▲ 휠체어 등의 보행이 자유로운 텃밭정원
 
보행이 자유로운 텃밭정원은 휠체어
, 보행 보조기구 등의 이동이 편리하도록 바닥을 점토 벽돌 등 매끄럽고 균일한 재질로 깔았다.

특히, 총 높이 75105cm의 높임 화단을 활용해 휠체어에 앉은 채로 텃밭 작업할 수 있게 꾸몄다.

이 텃밭에는 손이 많이 가는 열매채소 대신 기르기 쉬운 잎채소와 메리골드, 금잔화 등 허브화훼류를 심었다.

고령자 텃밭정원은 골절 등 부상 위험이 없도록 바닥을 미끄럽지 않은 재질을 사용해 만들었다.

강한 햇빛에 대비하고 휴식을 취하며 소통할 수 있도록 의자를 결합한 모양으로 텃밭을 조성했다.

이 텃밭에는 로즈메리, 세이지 등 허브와 화훼류를 심어 향을 맡고 색을 즐김으로써 몸과 마음이 안정될 수 있도록 했다.

 
▲ 고령자 세대 공동체 텃밭정원
이 텃밭정원은 시민을 대상으로 한 도시농업 교육 텃밭으로 운영되고 있다
.

앞으로 지역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연계해 치유농업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세종시 텃밭정원에 조성되지 않은 나머지 2개 모형 중 유아아동 농업체험 텃밭정원은 어린이 눈높이에 맞춰 보고 즐길 수 있는 안전한 놀이공간을 포함했다.

반려동물 동반 텃밭정원은 울타리를 설치해 정원 안에서 반려동물과 안전하게 산책할 수 있도록 했다. 반려동물의 후각 활동을 돕고 간식으로 먹을 수 있는 작물을 심도록 지침도 마련했다.

농촌진흥청은 앞으로 지방자치단체가 도시 텃밭이나 도시농업공원을 조성할 때 4개 텃밭정원 모형이 적용되도록 관련 기술을 보급하고, 시범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