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2.12.8 (목)
 정책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679
발행일: 2022/11/12  현대축산뉴스
빅데이터 활용한 가축방역시스템 고도화
전염병 위험 사전에 예측 관리

국가재난형 가축전염병을 사전에 예방하고,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현재 운영하고 있는 국가 가축방역 통합시스템(KAHIS)을 빅데이터·인공지능 등 최신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빅데이터 기반의 가축방역 시스템으로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농림축산검역본부가 밝혔다.

이를 위해 2022년 빅데이터 기반 가축방역 통합시스템 구축, 정보화 전략계획(ISP) 수립을 위한 연구를 추진했다.

2023년에는 가축전염병 발생 위험도 평가를 위해 검역본부 정보화 예산 8억 원을 활용해 축산차량 이동, 철새 유입, 철새도래지 등 농장 주변 환경, 사육시설 및 형태 등에 따른 위험요인 분석을 추진하게 된다.

이후 그 결과를 반영해 2024년까지 가축전염병 위험도 평가모델을 개발하고, 2027년까지 단계적으로 국가 가축방역 통합시스템을 빅데이터 기반으로 고도화 할 계획이다.

검역본부는 2013년부터 운영한 국가 가축방역 통합시스템 구축·운영을 통해 축산농장, 축산차량 등 축산업 정보와 질병 발생 정보, 방역실태 점검 등 방역 관련 정보와 데이터를 축적해 분석·활용하고 있다.

또한 가축전염병 전파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축산차량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국가 가축방역 통합시스템에 등록하고, 위치확인시스템(GPS) 단말기를 부착하여 철새도래지 등 출입 통제구역 진입 여부, 축산관계시설 출입차량 소독 실시 여부, 발생농장 역학 차량 정보 등을 실시간 확인하고 있다.

이처럼 지금까지는 국가 가축방역 통합시스템의 발생농장 사육현황 및 방역대 설정, 역학 차량 정보, 축산차량 이동정보, 철새도래지 정보, 거점소독시설 위치정보 등 자료를 활용하여 가축방역 업무를 추진했다.

빅데이터 기반으로 가축방역 통합시스템이 고도화되면 가축전염병 위험도를 사전에 예측하여 관리하고, 지역별 위험요인을 분석하여 위험도에 따라 필요한 방역 조치사항을 사전에 지원할 수 있다.

또한 농장별 위험요인 변화에 따라 맞춤형 알림 서비스도 제공이 가능해진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