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3.12.10 (일)
 양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842
발행일: 2023/01/31  현대축산뉴스
돼지 배출계수 8종 추가 개발
축산분야 온실가스 배출량 더 정확하게 산정

국립축산과학원은 충남대학교 안희권 교수팀과 함께 돼지 소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메탄) 발생량을 산정할 때 필요한 국가 고유 배출계수 8종을 개발했다.

배출계수란 온실가스 배출원에 따른 배출량을 정량화한 값으로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 통계나, 온실가스 감축량 등을 산정할 때 사용한다.

나라마다 가축 사육 환경과 사양기술이 달라서 정확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정하려면 국가 고유 배출계수가 필요하다. 국가 고유 배출계수가 없는 나라는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에서 정한 배출계수 기본값을 활용하고 있다.

IPCC 배출계수 기본값은 나라별 가축의 성장단계를 고려치 않고 일괄 계산된 값이라는 한계가 있다.

세계 여러 나라는 자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정확하게 산정하기 위한 국가 고유 배출계수를 개발하고 있다.

그동안 우리나라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정할 때 돼지 소화 과정 메탄 배출계수는 IPCC 배출계수 기본값을 활용해 왔다.

국립축산과학원은 돼지 장내 소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메탄양을 성장단계와 성별에 따라 배출계수 8종을 개발했으며, 환경부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검증을 거쳐 지난해 1229일 최종 등록을 마쳤다.

새로 개발한 고유 배출계수를 이용하면 더 정확한 산정이 가능하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배출계수 기본값으로 산정했을 때보다 배출량이 약 35%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국립축산과학원에서 개발한 국내 축산분야 온실가스 국가 고유 배출계수는 한우 3, 젖소 3종에 이번에 개발한 돼지 8종을 합해 총 14종이다. 국가 고유 배출계수는 2023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부터 활용한다.

한편, 우리나라는 파리협정과 국제 메탄 서약으로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메탄 감축 목표를 발표했다. 농축수산 분야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2,407만 톤 COeq 보다 607만 톤 감축할 계획이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