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3.3.23 (목)
 정책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856
발행일: 2023/02/07  현대축산뉴스
청년농촌보금자리조성 사업지구 선정
지구당 총사업비 80억 원 3년간 지원

▲청년농촌보금자리 조성계획(예시)

농림축산식품부는 2023년 청년농촌보금자리조성 사업지구로 강원 삼척시, 충북 음성군, 충남 공주시, 전북 김제시 등 4개소를 선정했다.

청년농촌보금자리조성 사업은 귀농·귀촌 가구 등 농촌 청년층의 주거와 보육 부담을 완화하고, 생활 여건 개선 등을 통해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유도하기 위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업지구는 일자리와의 연계성 교육문화복지시설 등과의 접근성 임대주택·공동이용 시설의 운영관리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정한다.

올해는 농촌 청년의 맞춤형 주거 수요를 반영, 4개소를 선정했다. 각 사업지구에 30호 내외의 단독주택형 임대주택단지를 조성하고 단지 내에 공동육아 나눔 시설과 문화·여가 커뮤니티시설 각 1개 동을 복합·설치하는 데 지구당 총사업비 80억 원을 3년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4개소 중 삼척시, 공주시, 김제시는 임대형 스마트팜, 음성군은 지역 산업단지 기업체의 양질의 일자리와 연계해 공공임대주택을 조성할 계획이다. 농촌지역에 청년 맞춤형 주거단지와 일자리를 연계 지원함으로써 향후 청년층의 유입이 지속해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농식품부는 선정된 지자체와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해 임대주택 조성에 관한 기본계획과 분양계획 수립 등의 절차를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귀농·귀촌 희망자 등의 수요를 반영해 개발·보급한 농촌주택 표준설계도를 주거단지 조성 시 활용하여 설계비 부담을 줄이고 입주민들의 주거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하경희 농식품부 농촌계획과장은 농촌지역 청년층의 문화·보육 등 수요를 반영한 주거복합단지를 조성하는 청년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귀농·귀촌한 청년 가구가 지역주민과 소통해 농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