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3.6.5 (월)
 정책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932
발행일: 2023/03/29  현대축산뉴스
스마트강소농 8만 명 육성
올해 33개 시군 시범운영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2028년까지 스마트농업을 이끌어갈 스마트강소농’ 8만 명을 육성하기로 했다.

스마트강소농은 스마트팜의 운영 이해, 데이터의 수집분석, 인공지능(AI) 기술의 농업적 활용 등 농가별 특성에 맞는 스마트, 디지털 농업 역량을 키워 실천하는 농업경영체를 의미한다.

농촌진흥청은 우선 올해 33개 시군에서 시범적으로 스마트강소농을 육성한 뒤, 내년부터 모든 시군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스마트강소농 육성 단계는 스타트성장으뜸순으로 진행되며, 각 과정은 1년이다.

교육과정은 스마트 농업기술 20시간 스마트 농업경영 20시간 스마트 농산물 판촉(마케팅) 20시간 등 총 3개 과정 60시간으로 구성·운영되며, 농업경영체의 수준에 맞춰 맞춤형 이론과 실습 교육을 진행한다.

스마트 농업기술 과정에서는 스마트팜 기기, 센서 측정·제어, 작물별 생육 관리, 배지·양액 관리, 데이터 수집·활용 등을 교육한다.

스마트 농업경영 과정은 농업경영 데이터 수집·분석, 데이터 기반 재무 관리, 데이터 활용 사업 모델 창출 등을 배우게 된다.

스마트 농산물 마케팅 과정은 디지털 유통의 이해, 온라인 플랫폼 활용 판촉, 데이터 기반 판촉 전략 수립 등을 학습한다.

교육 이외에도 현장에서 발생하는 어려움 해결과 맞춤형 기술 지원을 위한 컨설팅도 이뤄진다. 컨설팅은 스마트 농업기술·경영 기술 등 분야별 민간전문가를 비롯해 최고농업기술명인, 스타청년농업인, 선도 농가 등이 맡는다.

한편, 기존 경영개선 중심의 강소농 육성은 올해 모두 종료된다. 2011년부터 시작해 11년간 총 88천여 명의 강소농을 육성했다.

참여 강소농의 평균 경영역량은 17% 향상되고 농가소득은 평균 10.4% 증대되는 성과를 거뒀다.

농촌진흥청 기술보급과 조은희 과장은 작물 재배, 농업경영 등 다양한 분야에서 스마트·디지털 역량을 갖춘 스마트강소농이 우리나라 스마트농업을 이끌어갈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