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3.6.5 (월)
 정책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936
발행일: 2023/03/30  현대축산뉴스
가축분뇨, 맞춤형 처방으로 해결
축산환경 개선방안 시‧군‧구 단위로 제시









 

가축분뇨 발생 증가와 이로 인한 악취로 고민하는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이 해당 지역의 실태를 진단하고 처방한 내용을 바탕으로 지역별 맞춤형 축산환경 개선에 나선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22년 축산환경관리원과 함께 실시한 축산환경실태조사와 이를 분석진단한 결과를 토대로 지방자치단체와 맞춤형 축산환경 개선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축분뇨는 연간 총 50,732천 톤이 발생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돼지 19,210천 톤(37.9%), 육우 17,349천 톤(34.2%), 가금(18.8%), 젖소(9.1%) 순으로 발생했다.

발생한 가축분뇨 중 52.1%(26,426천 톤)는 농가에서 자가 처리하고, 나머지(47.9%)는 가축분뇨 처리시설에 위탁하여 처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축종별로는 조사료 재배 등 자가 농경지를 소유한 한육우(81.7%)와 젖소(85.0) 농가는 자가 처리 비중이 높았다.

돼지(66.2%), (82.0), 오리(68.9)는 농가의 고령화와 환경규제 강화 등으로 위탁 처리 비중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가축분뇨는 대부분 퇴비와 액비로 만들어져 농경지에 살포되고, 나머지는 정화처리됐다.

2022년 농경지 면적은 약 150ha로서 10년 전보다 약 12.4% 감소했으며, 2030년에는 약 10.5% 감소한 134ha로 추정했다.

특히, 2030년까지 예측된 가축분뇨 발생량과 농경지 면적을 살펴보면, 가축분뇨 발생량은 분석 대상 중 73개 시군은 20% 이상 증가하고 66개 시군은 20% 이상 감소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액비를 살포하는 농경지 면적은 2022년 기준으로는 49개 시군이 부족했는데, 2030년에는 73개로 약 33%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농식품부는 이와 같은 가축분뇨 실태조사 결과와 지역별 사육규모, 가축분뇨 발생량, 액비를 활용할 농경지 면적 등의 향후 추이를 분석해 지역별 가축분뇨 처리 방향, 악취 관리, 농가시설 개선 등 추진이 필요한 축산환경 개선방안을 시구 단위로 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 외에도 축산악취 민원, 축사시설 현황 등을 분석해 악취 발생 요인에 따라 악취개선방안 및 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분류하여 제시하고, 탄소중립을 위한 시구별 온실가스 감축량과 방법 등도 포함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가축분뇨 발생량 기준 살포지 여유가 예상되는 전남과 전북지역의 일부 시군은 화학비료 대신 퇴액비의 수요처를 확대하고 품질 향상 등을 통해 경종과 축산이 연계되는 경축순환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유도해 나갈 예정이다.

수질오염 총량관리 대상지역에 속한 시군은 퇴액비화 이후 양분의 과다한 수계 유입을 줄이기 위한 과잉 살포 방지, 퇴비 야적 감시 등의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진단했다.

농식품부는 이번 주부터 축산환경 실태조사와 이를 분석진단한 결과를 토대로 지역별 설명회와 상담 등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전국 지자체는 축산환경 진단 결과를 활용해 각 지역 여건에 맞는 축산환경 개선계획 및 실행계획 등을 6월부터 올해 말까지 수립하여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올해에도 표본조사로 방식을 바꿔 축산환경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향후 5년마다 총조사를 통해 축산환경 현장 실태를 전수로 파악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실태조사를 국가통계로 관리하여 축산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수립 및 연구를 위한 자료로써 지자체 및 학계 등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활용해 나갈 예정이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