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3.6.5 (월)
 양계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979
발행일: 2023/04/27  현대축산뉴스
나들이객 늘면서 닭고기 수요 늘어날 것으로 예상
5월 중순부터 가격 안정될 것으로 내다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4272023년 제1차 닭고기 수급조절협의회를 개최해 닭고기 수급상황을 점검하고 수급안정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농식품부, 국립축산과학원, 축산물품질평가원 등 정부·공공기관 관계자, 양계육계토종닭육용종계 등 4개 닭고기 생산자단체 대표, 하림, 동우팜투테이블, 체리부로, 사조원 등 주요 닭고기 계열업체 대표임원,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등 15명의 위원이 참석했다.

농촌경제연구원은 최근 닭고기 수급 동향을 점검한 결과, 4(1~22) 닭고기 도축 마릿수는 2539천 마리로 전년대비 5.6% 감소했는데, 이는 생산원가 상승, 육용 종계의 생산성 하락에 따른 병아리 공급 감소 등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수요 측면에서는 지난해에 코로나19로 억제되었던 야외 활동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봄 행락철을 맞아 나들이객이 늘어나면서 닭고기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4월 도매가격은 전년(3,553)보다 14.8% 높은 4,079원으로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공급 부족은 당분간 지속돼 5월 도축 마릿수도 전년 대비 4.7% 수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나, 기온이 본격적으로 상승되는 5월 말부터는 종계 생산성 회복으로 병아리 공급이 서서히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계열업체의 입식물량 확대 등에 따라 도매가격이 보다 빠르게 안정될 것으로 내다봤다.

하림, 동우팜투테이블, 체리부로, 사조원 등 닭고기를 생산하는 주요 계열업체 관계자들은 최근 닭고기 가격 상승은 종계의 생산성 저하로 인한 병아리 공급 감소에 따라 나타나는 현상으로 5월 중순부터는 가격이 안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고물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의 닭고기 소비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줄 수 있도록 기업의 사회적 공헌 차원에서 삼계 생산량을 전년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병아리 입식을 확대하고 있다. 육계는 종계 생산성이 낮지만 공급되는 모든 병아리의 입식을 늘려 전월대비 3~5% 수준의 추가 물량 확보에 적극 노력하겠다.” 고 덧붙였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