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3.6.5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982
발행일: 2023/04/29  현대축산뉴스
음식 폐기물 혼합 가축분 퇴비 적정량 제시
이용 효율 등 고려했을 때 10a 당 1톤 적당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벼 재배 농경지에 뿌릴 수 있는 음식 폐기물 혼합 가축분 퇴비량은 10a 1톤 이내가 적정하다고 권고했다.

국내 연간 가축분뇨 발생량은 5,000만 톤, 음식 폐기물 발생량은 4백만 톤이 넘는다.

이 가운데 70% 이상이 퇴비와 액체 비료로 만들어져 농경지에 쓰인다.

우리나라 논토양 내 양분은 유기물, 유효인산 함량이 많아지는 추세이다. 하지만 토양에 쌓이는 양분은 작물의 생산량을 떨어뜨리고 유출됐을 때 주변 환경을 오염시킬 수 있다. 되도록 적정량의 퇴비를 뿌려야 한다.

농촌진흥청은 음식 폐기물 혼합 가축분 퇴비 사용량에 따른 벼 생산성, 질소 이용 효율, 암모니아 배출량과 질소 수지를 평가했다.

적정 퇴비 사용량(1/10a)1.5, 3배를 썼을 때 벼 생산성은 10% 내외로 늘었으나 질소 이용 효율은 35~50% 줄었다. 특히 적정 퇴비 사용량보다 3배를 사용한 경우, 대기 중 암모니아 배출량은 10%, 농경지 질소 수지는 3배 이상 늘었다.

따라서 벼 재배과정에서 질소 이용 효율과 수지를 고려했을 때 음식 폐기물 혼합 가축분 퇴비 적정 사용량은 10아르당 1톤 이내인 것을 확인했다.

이 연구를 통해 구축한 자료는 농경지 자원 투입에 따른 토양, 대기와 물 환경 영향계수 개발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