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회사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로그인  l  2023.6.5 (월)
 정책 
 이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hyunchuk.co.kr/news/9985
발행일: 2023/05/04  현대축산뉴스
환경친화축산농장 지정기준 새롭게 마련
친환경축산직불금 지원 20% 더 받을 수 있어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는 축산현장 여건을 반영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추어 환경친화축산농장의 지정기준을 새롭게 마련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환경친화축산농장은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이하 가축분뇨법)에 따라 축사를 친환경적으로 관리하고 가축분뇨의 적정한 관리이용에 기여하는 축산농가에 대해 농식품부 장관이 지정하는 제도이다.

2009년부터 시행한 환경친화축산농장 지정제도는 축산현장의 여건보다 다소 엄격한 지정기준으로 그동안 축산농가가 쉽게 참여하기 어려웠다. 예를 들면, 악취 등으로 외진 곳에 소재해 상수도 공급이 어려워 지하수를 사용하는 경우에도 급수용 수질기준을 충족해야 했다.

조사료포 면적 확보 기준도 유기축산의 인증기준에 비해 높게 운영 돼왔다.

농식품부는 이러한 점들을 고려해 농가에 부담이 큰 항목은 합리적인 수준으로 조정하고, 최근 증가된 국민 요구를 반영해 악취관리와 가축분뇨 처리에 중점을 둬 지정기준을 개선했다. 또한, 에너지 절약형 시설장비를 사용하거나 가축분뇨를 퇴액비 외에 정화방류, 고체연료 활용 등 탄소중립에 기여하는 농가는 가점도 부여받는다.

농식품부는 지정기준 마련 과정에서 축산환경 개선 노력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농가 중 관리가 우수한 편인 농가에 적용해 본 결과, 상당한 농가가 새 기준에 충족하는 것을 확인했다.

기존 농식품부의 깨끗한 축산농장, 방목생태농장 및 동물복지 축산농장 등의 지정을 받은 소·돼지·닭 사육농장 중 안전관리인증(HACCP)을 충족한다면 환경친화축산농장으로 어렵지 않게 지정될 수 있다. 안전관리인증만 가지고 있더라도 가축분뇨 관리이용과 악취관리에 문제없는 농가는 신청에 유리하다.

지정농가는 농식품부의 축산악취개선사업 및 친환경축산직불금의 지원을 20% 더 받을 수 있고, 유통활성화 및 경영컨설팅 등의 지원도 함께 받을 수 있다.

지정을 희망하는 농가는 신청서 및 첨부서류를 갖춰 농식품부 또는 축산환경관리원에 제출하면 된다. 신청서가 접수되면 서류검토, 현장심사 등을 거쳐 신청 후 50일 이내에 환경친화축산농장으로 지정받게 된다.







 l  전체기사  l  기사제보  l  자유게시판 l 
 지난호 보기